뉴스>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김호영 감독, “펠리페 막히니 팀도 막혀, 어려운 상황”
등록 : 2021.05.01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광주FC 김호영 감독이 울산 현대전 패배를 받아들였다.


광주는 1일 오후 7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울산과 하나원큐 K리그1 2021 13라운드에서 0-2로 졌다. 2연패에 빠지며 승점 13점 10위에 머물렀다.

경기 후 김호영 감독은 “상대 미드필더들의 기술이 좋다. 그래서 선수들에게 강하게 압박할 것을 주문했다. 또, 측면으로 볼이 나갔을 때 중앙으로 침투하는 힌터제어나 공격수들의 움직임을 대비했다. 우려했던 크로스 상황에서 실점했다, 이른 실점으로 경기 흐름을 내줬다”면서, “울산에 계속 밀렸다. 전반에 원하는 대로 안 됐다. 후반에 위험을 감수하면서 앞으로 나와서 싸웠다. 우리에게도 흐름이 있었다. 문전에서 결정력이 안 따라줬다. 울산이 우리보다 좋은 경기를 했다. 최대한 승점을 따가려 했는데 실패했다”고 총평했다.

펠리페의 침묵이 길어지고 있다. 최근 5경기 동안 득점이 없다. 오늘도 전방에서 분투하며 슈팅 5개를 시도했다. 그 중 유효슈팅은 3개였다. 막히거나 골문을 벗어나기 일쑤였다. 펠리페가 전방에 배치되면 플레이가 단순해진다는 지적도 있다. 상대가 대비하고 나온다. 주축들이 부상으로 이탈해 최대한 베스트를 꺼내 사력을 다하고 있지만, 쉽지 않다.

이에 김호영 감독은 “김종우, 엄원상, 이찬동, 이한샘 등 주전들이 빠진 상태다. 한계점이 있다. 있는 자원을 통해 성과를 내기 위해 노력 중인데 어렵다”면서, “펠리페가 들어가면 플레이가 단조로울 수 있다. 그렇지만 펠리페가 살아야 경쟁력이 살아난다. 주변 선수들이 공격 과정을 만들어 펠리페에게 볼을 줘야 숨통이 트인다. 과정이 원활하지 못하다. 펠리페도 막히고 팀도 막히고 있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