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박진섭 감독, “버티는 힘이 부족했다”
등록 : 2021.04.07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이길 수 없으면 승점 1점이라도 따가야 하는데...”


FC서울 박진섭 감독이 울산 현대 원정에서 역전패한데 진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서울은 7일 오후 7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펼쳐진 울산과 하나원큐 K리그1 2021 8라운드서 2-3으로 패했다. 전반 13분 정한민의 기습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내리 세 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추가 시간 팔로세비치가 멋진 중거리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으나 따라가기에 시간이 부족했다.

경기 후 박진섭 감독은 “힘든 원정에서 어린 선수들이 선발로 나섰는데 고전했다. 이 경기를 통해 많이 배웠으면 좋겠다. 자신감을 갖고 다가올 경기에 임했으면 한다. 오늘 승패 여부를 떠나 상대보다 자신감이 부족하지 않았나 생각한다”면서, “전북 현대와 개막전도 그렇고 오늘도 아쉽다. 이길 수 없으면 승점 1점이라도 따가야 하는데... 버틸 수 있는 힘이 부족했다. 선수들과 대화를 통해 풀어가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패배 속 위안은 팔로세비치의 활약이다. 후반 추가시간 환상적인 중거리 골을 신고했다. 박진섭 감독은 “연습할 때부터 좋은 선수라는 걸 느꼈다. 욕심이 많고 잘하려 한다.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다. 오늘 골까지 넣어 조금 더 살아날 것으로 믿는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