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박진섭 감독, “박주영 허벅지 부상으로 빠졌다”
등록 : 2021.04.07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FC서울 공격수 박주영이 허벅지 부상으로 울산 현대 원정에 결장한다.


서울은 7일 오후 7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울산과 하나원큐 K리그1 2021 8라운드 맞대결을 펼친다. 현재 4승 3패 승점 12점 3위다. 이번 경기를 잡으면 울산을 제치고 2위로 올라설 수 있다. 지난 3일 강원FC와 홈경기에서 0-1로 패하며 좋은 흐름을 이어가지 못했다. 분위기 반전을 위해 승점 3점이 필요하다.

경기 전 기자회견에 나선 박진섭 감독은 “연패에 빠지면 안 된다. 어려운 원정이지만, 선수들이 투혼을 발휘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공격을 책임지고 있는 에이스 박주영에 명단에서 제외됐다. 박진섭 감독은 “허벅지를 다쳤다. 병원에서 진단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 몸 상태를 더 지켜봐야 한다”고 밝혔다.

팀 전력의 핵심인 나상호와 기성용이 대기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에 박진섭 감독은 “계속 경기가 있다. 체력 저하와 부상이 염려돼 벤치에 대기시켰다”는 이유를 들었다.

신인 이태석이 데뷔전을 치른다. 어떤 이야기를 했느냐는 물음에 “긴장할까봐 많은 얘기를 안 했다.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