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기성용 성폭행 논란 日도 주목, “한국 학폭 논란, 기성용도 휘말려”
등록 : 2021.03.01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기성용(FC서울)의 학창시절 성폭행 논란을 두고 진실공방이 뜨겁게 펼쳐지는 가운데 일본도 주목하고 있다.


일본 매체 ‘게기사카’는 1일 보도에서 “한국은 이재영-다영 자매의 학교폭력이 발단이 되어 연예인들까지 거론되어 비난을 받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그 불씨는 전 한국 국가대표 기성용에게도 이어졌다”라고 밝혔다.

이어 “기성용이 직접 기자회견에 나서 성폭행 논란을 부인하고, 폭행을 거론했던 측에 증거 제출을 요구했다”라며 주목했다.

기성용의 초등학교 1년 후배인 C와 D는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를 통해 1년 선배인 기성용과 B에게 초등학생 시절 성폭행 당했다고 주장하면서 논란이 벌어졌다.

그러나 기성용은 에이전트사인 ‘C2글로벌’을 통해 두 차례 입장을 냈고, 자신의 소셜미디어 채널을 통해서도 법적으로 강력한 대응을 하겠다고 했다.

이에 부족한 그는 지난 2월 27일 전북 현대와 개막전 이후 직접 기자회견에 나서 “증거 있으면 내놔라. 자비는 없다”라며 끝까지 싸울 것임을 강조했다. 이 소식을 들은 박지훈 변호사도 “기성용이 원하는 대로 증거를 제출하겠다”라고 맞받아쳤다.

한국 스포츠는 물론 연예계까지 퍼진 학교폭력 논란은 계속 끊임없이 터지고 있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외신들의 잇달아 보도하며, 한국의 치부에 꼬집고 나서는 중이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