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오피셜] 성남, 울산서 뛰었던 리차드 영입…등록명 빈트비흘러
등록 : 2021.01.14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성남FC가 과거 울산 현대서 뛰었던 리차드 빈트비흘러(30)를 영입했다.


성남은 14일 오스트리아 국적의 수비수 빈트비흘러를 영입하며 중앙 수비를 강화했다고 밝혔다.

오스트리아 연령별 대표팀 출신의 빈트비흘러는 국내 팬들에게 리차드로 더 익숙하다. 지난 2017년부터 2년간 울산에서 주전 수비수로 활약하며 K리그 58경기 2골 2도움을 올렸다.

울산과 계약이 만료된 후 덴마크 비보르 FF와 호주 멜버른시티를 거치며 커리어를 이어갔던 빈트비흘러는 3시즌 만에 K리그에 복귀, 성남에 합류했다.

빈트비흘러는 중앙 수비와 수비형 미드필더를 겸하는 멀티플레이어다. 단단한 체격으로 대인방어에 능하고 빌드업 전개 능력이 탁월해 팀 수비의 주축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넓은 시야와 패스, 공격 가담 능력도 뛰어나 전술적으로 활용도가 높다는 평가다.

빈트비흘러는 "내 축구 인생에서 좋은 기억들이 많았던 K리그로 복귀하게 되어 무척 설레고 기대된다. 빨리 적응하여 올 시즌 팀이 원하는 목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입단 소감을 밝혔다.

지난해 12월31일 한국에 입국하여 자가격리를 마친 빈트비흘러는 성남과 계약을 최종 완료하고 금일 1차 전지훈련지인 제주 서귀로로 합류했다.

사진=성남FC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