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박건하 감독 ''광저우와 첫 경기가 중요하다...승리 위해 싸운다''
등록 : 2020.11.21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수원삼성 박건하 감독이 광저우 헝다전 승리를 다짐했다.


수원은 22일 오후 8시 카타르 도하 칼리파 인터네셔널 스타디움에서 AFC 챔피언스리그 2020 G조 조별리그 경기를 치른다. 조호르 다룸 탁짐(말레이시아)의 대회 참가 포기로 인해 1패만을 안고 대회에 나서는 수원은 최하위만 면하면 토너먼트에 진출할 수 있다.

광저우전을 앞둔 박건하 감독은 경기 전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냈는데 AFC 챔피언스리그에 참가할 수 있어 감사하고 기쁘게 생각한다. 우리는 1패를 안고 있다보니 광저우와 첫 경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상대가 강하기는 하지만 우리도 많이 준비했다. 승리를 위해 싸우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1패를 안고 있는 수원은 광저우전까지 패하게 되면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박 감독은 "1패를 안고 있어 불리한 상황이지만 조호르가 빠지면서 오히려 긍정적인 부분이 있다고 본다. 첫 경기 성패에 따라 분위기를 바꿀 수 있을 것이다. 한국에서 준비할 때부터 광저우전에 초점을 맞춰 준비해왔다"고 광저우전의 의미를 전했다.

장시간 비행으로 카타르로 이동했다. 박 감독은 "시차와 기후 차이가 있어 선수들의 컨디션 유지에 어려움이 있는 건 사실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숙소에서만 있어야 하는 것도 문제다. 여러 어려움이 있지만 정신적으로 하나가 돼서 이겨나갈 생각이다"고 선수들의 컨디션에 대해 설명했다.

수원은 광저우전 이후 8일간 휴식이 주어진다. 박 감독은 "우리에게 8일간 시간이 주어진 것을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 앞서 얘기했듯이 이 곳 환경에 적응할 수 있는 시간이기 때문이다. 물론 내일 경기 결과에 따라 8일 휴식기 일정이 달라지겠지만 긍정적으로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박건하 감독과 함께 기자회견에 참석한 주장 김민우도 "일단 감독님이 말씀하신 대로 내일 경기가 상당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강팀이지만 잘 준비해왔기 때문에 얼마나 우리의 모습을 보여주느냐에 따라 좋은 결과가 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승리를 다짐했다.

사진=수원삼성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