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K리그2 리뷰] ‘6위→3위’ 경남-‘다득점 우위’ 대전 4위로 준PO행… 25일 창원서 재대결
등록 : 2020.11.21

[스포탈코리아=창원] 한재현 기자= 경남FC가 6위에서 3위로 끌어올리며, 준플레이오프 경쟁에서 웃었다. 대전하나시티즌 역시 천신만고 끝에 4위로 턱걸이 했다.


경남은 21일 오후 3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대전과 하나원큐 K리그2 2020 27라운드 정규리그 최종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경남과 대전, 서울이랜드까지 승점 39점으로 동률이 됐지만, 팀 득점에서 앞선 경남과 대전이 3위와 4위로 준플레이오프행을 확정 지었다.

경남과 대전은 오는 25일 창원축구센터에서 플레이오프 진출을 건 맞대결을 다시 펼친다. 이날 승자는 오는 29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수원FC와 K리그1 승격을 건 플레이오프전을 치를 예정이다.

홈 팀 경남은 4-4-2로 갔다. 황일수와 고경민이 투톱으로 선봉에 서고, 백성동-장혁진-정혁-도동현이 중원을 형성한다. 포백 수비는 이광선이 부상에서 복귀했고, 유지훈-배승진-최준과 호흡을 맞춘다. 손정현이 골문을 책임진다,

원정 팀 대전은 4-2-3-1로 맞선다. 바이오 원톱에 김승섭-안드레-에디뉴가 2선에서 뒤를 받힌다. 체프만과 박진섭이 3선에서 짝을 이룬다. 서영재-이지솔-이웅희-이종현이 포백 수비, 김근배가 골문을 사수한다.

경남이 경기 시작 1분 만에 선제골을 넣었다. 도동현이 서영재의 헤더 커트를 가로 챈 후 한 명을 제치고 때린 왼발 슈팅이 골로 이어졌다.

기세를 탄 경남은 공격에 속도를 냈다. 백성동이 전반 10분 우측에서 온 고경민의 패스를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이었으나 대전 골키퍼 김근배 정면으로 향했다. 전반 16분 고경민의 로빙 패스를 받은 정혁의 오버헤드킥은 크로스바를 강타했다.

전반 중반을 넘어 대전의 반격이 시작됐다. 그러나 대전 앞에는 경남 골키퍼 손정현이 있었다. 전반 17분 안드레의 왼발 슈팅을 시작으로 21분 김승섭 오른발 중거리 슈팅은 손정현 손에 걸렸다. 전반 30분 박진섭의 왼발 중거리 슈팅이 또 손정현 선방에 막혔고, 이어진 공방전 이후 왼 측면 사각지대에서 때린 김승섭의 왼발 슈팅이 골대를 강타했다.

경남이 후반전 이후 공격적으로 나섰다. 정혁이 후반 9분 왼 측면서 온 황일수의 패스를 슈팅으로 이었으나 살짝 빗나갔다. 2분 뒤 도동현이 김근배의 공중볼 커트 실패를 놓치지 않고 슈팅했음에도 김근배에게 막혔다.

양 팀은 승리를 위해 교체 카드를 꺼내 들었다. 경남은 황일수와 정혁 대신 네게바와 박기동, 대전은 바이오와 이종현 대신 박용지와 이규로 카드로 공격에 불을 붙였다.

대전이 후반 30분 결정적 기회를 잡았다. 김승섭이 골대 왼쪽 사각지대에서 시도한 헤더는 손정현의 선방에 막혔다.

승리를 지키려는 경남과 동점이 필요한 대전은 막판까지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대전은 후반 41분 정희웅 카드로 마지막 승부를 걸었다. 경남은 후반 막판 수비수 김영한 카드로 지켜냈고, 1-0 승리로 웃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