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김길식 감독, ''김태현을 공격적으로 올린 부분이 적중했다''
등록 : 2020.10.18

[스포탈코리아=아산] 곽힘찬 기자= 안산그리너스 김길식 감독이 최하위를 탈출한 것에 대한 기쁨을 드러냈다.


안산은 18일 오후 4시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24라운드 경기에서 충남아산에 1-0 승리를 거뒀다.

경기를 마친 김길식 감독은 “지난 제주유나이티드전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지만 아쉽게 결과가 나지 않아서 마음 고생이 심했다. 충남아산전이 한 골 차 승부가 될 것이라는 걸 예측했고 김태현을 공격적으로 올린 부분이 적중했다”라고 경기를 총평했다.

충남아산전은 안산에 최하위 탈출을 위한 중요한 경기였다. 김길식 감독은 “경기를 할 때마다 기대했던 것과 달리 결과가 나지 않았다. 최하위라는 건 감독으로서 큰 책임감을 가지게 했다. 선수들에게 최대한 부담을 주지 안흥려고 했다. 오늘은 기필코 충남아산을 상대로 승점 3점을 얻어서 최하위 탈출을 해보자 했고 선수들이 경기장에서 보여줬다”라고 언급했다.

이날은 김길식 감독의 퇴장 징계 이후 복귀 경기였다. 김길식 감독은 “내가 한 행위는 잘못됐다고 생각하며 반성하고 있다. 선수들과 팀에 피해를 주고 있다는 것을 느꼈고 나의 행동 하나가 영향을 미친다. 더 성숙해지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사실 K리그2의 하위권 팀은 시즌 막바지로 갈수록 동기부여가 어렵다. 이 부분에 대해 김길식 감독은 “아직 시즌이 끝나지 않았다. 세 경기가 남아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건 최대한 순위를 끌어 올리는 것이다. 선수들과 한마음 한뜻으로 준비해 남은 경기를 전승으로 가져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