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K리그1 25R] ‘울산 기다려!’ 전북, 광주에 4-1 승... ‘승점 동률’
등록 : 2020.10.18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디펜딩 챔피언 전북현대가 우승 레이스가 아직 끝나지 않았음을 알렸다.


전북은 18일 오후 4시 30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5라운드 광주FC와의 안방 경기에서 고른 득점포 속에 4-1 승리를 거뒀다.

승점 3점을 추가한 전북(54점, 43득점)은 한 경기 덜 치른 선두 울산현대(54점, 51득점)와 승점을 맞췄다. 또 다득점 경기를 펼치며 우승 불씨를 살렸다.

갈 길 바쁜 전북은 4-1-4-1 전형을 택했다. 최전방에 구스타보가 나섰고 바로우와 조규성이 양 측면에 자리했다. 쿠니모토와 이승기가 공격을 지원했고 손준호가 수비진을 보호했다. 백포 라인은 이주용, 김민혁, 구자룡, 최철순이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송범근이 꼈다.

전북전 원정 첫 승을 노리는 광주는 4-3-3으로 맞섰다. 김효기를 축으로 엄원상과 윌리안이 역습을 노렸다. 중원은 여름, 최준혁, 박정수가 꾸렸고 정준연, 김태윤, 이한도, 김창수가 수비진을 구축했다. 골키퍼 장갑은 이진형이 꼈다.

경기 초반부터 전북이 거세게 몰아붙였다. 전반 1분 바로우의 크로스를 받은 조규성의 헤더가 골대를 때렸다.

아쉬움은 오래가지 않았다. 2분 뒤 구스타보의 크로스를 바로우가 슈팅으로 연결했다. 이진형 골키퍼가 막아냈지만 조규성이 다시 내준 공을 손준호가 마무리하며 선제 득점에 성공했다.

전북이 기세를 이었다. 전반 21분 쿠니모토가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절묘한 감아 차기로 추가골을 터뜨렸다.

광주가 서서히 기지개를 켰다. 전반 35분 윌리안의 측면 돌파에 이은 엄원상의 슈팅이 나왔다. 1분 뒤에는 여름의 프리킥이 벽에 살짝 걸렸다.

후반 초반 광주가 좋은 장면을 만들었다. 8분 김창수의 측면 크로스가 그대로 흐른 것을 여름이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수비진에 막혔다.

전북이 차이를 벌렸다. 후반 20분 교체 투입된 김보경이 바로우-구스타보와 절묘한 패스 플레이로 팀의 세 번째 골을 만들어냈다.

광주는 엄원상과 김창수가 측면에서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지만 문전에서 마무리가 이뤄지지 않았다. 전북은 이동국과 한교원을 차례로 넣으며 경기 감각 유지를 도왔다.

광주는 김정환까지 투입하며 만회골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효과는 곧 나타났다. 후반 40분 코너킥 상황에서 집중력을 유지한 김정환이 견고했던 전북의 골문을 열었다.

광주가 격차를 더 좁히고자 공세를 펼쳤다. 하지만 전북은 더 이상의 골을 허용하지 않았다. 오히려 추가시간 한교원이 한골을 더 보태며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