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포커스] 또 꿈틀대는 '잔류 DNA' 인천, 수원 턱밑까지 추격했다
등록 : 2020.09.13

[스포탈코리아=부산] 곽힘찬 기자= 인천 유나이티드가 원정에서 귀중한 승점 1점을 따내면서 잔류 경쟁에 청신호를 켰다.


인천은 13일 오후 7시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0라운드 경기에서 부산 아이파크와 0-0 무승부를 거뒀다.

K리그1 일정이 막바지를 향해 나아가는 가운데 인천은 이제 패배가 아닌 최소 무승부 이상을 기록하며 승점을 쌓아가야 했다. 인천은 아길라르, 무고사, 지언학, 김준엽 등 최정예 멤버를 가동하며 승리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부산 역시 이정협이 부상으로 벤치에서 시작했지만 호물로, 이동준 등을 앞세워 인천에 맞섰다.

예상대로 경기는 치열했다. 전반 초반부터 파울이 난무하며 양 팀은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다. 부산은 파이널A를 향한 실낱같은 희망을 잡기 위해서, 인천은 잔류를 위해서 물러서지 않았다. 양 팀의 골문은 좀처럼 열리지 않았다.

전체적인 경기 분위기는 부산이 잡았다. 이동준과 호물로가 인천 수비진을 무너뜨리며 기회를 창추했다. 하지만 이정협의 부재는 컸다. 수비수 도스톤벡까지 공격에 가담했지만 인천의 골망을 흔들진 못했다. 인천은 경기 마지막까지 무실점으로 틀어막았고 부산 원정에서 귀중한 승점 1점을 따냈다.



인천의 승점 1점은 3점 그 이상의 것이었다. 앞서 수원 삼성이 FC서울에 1-2 로 패배하면서 인천은 수원과의 격차를 2점 차이로 줄일 수 있었다. 인천은 대구FC전 승리를 포함해 최근 5경기에서 3승 1무 1패로 상승세를 기록 중이다. 인천 특유의 ‘잔류 DNA’가 꿈틀대기 시작했다.

소위 말하는 ‘잔류왕’의 끝은 강등이라고 한다. 하지만 인천은 쉽게 무너지지 않았다. 늘 그랬듯 막판에 힘을 내어 승점을 쌓고 있다. 이제 수원과의 격차는 한 경기다. 수원이 지고 인천이 이긴다면 설마 했던 수원의 강등이 현실이 되고 인천은 또 잔류하게 된다.

인천은 이제 서울과 울산 현대와의 2연전을 앞두고 있다. 쉽지 않은 일정이지만 최대한 승점을 쌓는다면 꿈틀대던 ‘잔류 DNA’를 확실하게 깨울 수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