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내용은 없고 열심히만 뛴 경기'' 안양 김형열의 솔직 인정
등록 : 2020.09.13

[스포탈코리아=안산] 조용운 기자= "평할 것이 없다. 최선만 다했다."


K리그2 FC안양 김형열 감독이 패배를 인정했다. 안양은 안양은 13일 안산와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19라운드에서 안산에 0-1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안양은 승점 20(5승5무10패)에 머물면서 중위권 추격 발판 마련에 실패했다.

안양은 최근 리그 5경기서 3승을 거두며 분위기를 끌어올리던 상황이었기에 이번 패배가 뼈아팠다. 김형열 감독은 "내용은 없고 열심히만 했다. 훈련했던 내용이 하나도 나오지 않았다. 안산 전술을 분석해서 풀어가는 걸 많이 훈련했는데 보이지 않았다. 단순히 골을 주지 않으려고 열심히 뛰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올해 안산과 치른 '4호선 더비'를 1승 2패 열세로 마쳤다. 김형열 감독은 "리그 첫 경기도 지고 마지막 3라운드도 져서 속상하다. 개막전을 안산에 0-1로 지는 바람에 첫 단추를 잘못 뀄었는데 여름 이적 시장을 통해 잘 추스려서 올라가던 타이밍이었다. 오늘 3라운드 첫 경기니까 훈련한대로 최선을 다하자고 했는데 의욕이 너무 앞서서 플레이가 안 됐다"라고 라이벌전 패배에 아쉬움을 표했다.

문제가 크게 보인 패배였기에 김형열 감독은 팀 분위기를 신경썼다. 김형열 감독은 "선수들이 강한 의욕을 보였다. 아무래도 다음 경기가 전남 드래곤즈와 홈경기라 오늘 이기면 3연승을 할 것이라는 기대가 컸다. 오늘 졌으니 잘 추스려서 홈에서는 다시 이기는 경기를 할 것"이라며 "전남은 좋은 선수들이 많고 외국인 선수들의 기량이 좋다. 올해 전남과 2무인데 해볼만한 팀이다. 오늘 졌다고 실망하지 않고 분위기를 잘 잡겠다. 분위기가 안 좋아지면 영향이 갈 수 있어 홈경기 준비를 잘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