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조덕제 감독, ''파이널A 목표로 계속 도전하겠다''
등록 : 2020.09.13

[스포탈코리아=부산] 곽힘찬 기자= 부산 아이파크 조덕제 감독이 파이널A를 목표로 계속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부산은 13일 오후 7시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0라운드 경기에서 인천 유나이티드와 0-0 무승부를 거뒀다.

경기를 마친 조덕제 감독은 “오늘 선수들 컨디션이 대체적으로 좋았다. 수비도 잘했다. 하지만 득점 부분에선 아쉬웠다. 승점 1점에 그쳤지만 아직 2경기가 남았기 때문에 끝까지 최선을 다해서 파이널A에 계속 도전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부산은 경기 막판 0-0으로 맞선 상황에서 부상을 완벽하게 털어내지 못한 이정협을 교체 투입하는 강수를 뒀다. 조덕제 감독은 “김현이 오랜만에 경기를 뛰어 쥐가 났다. 그래서 남은 시간 이정협이 골을 넣어줄 것이라 생각했다. 아직 회복이 덜 되다 보니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라고 언급했다.

조덕제 감독은 이번에도 빈치싱코를 투입하지 않았다. 그 이면에는 선수들과의 호흡 문제가 있었다. 조덕제 감독은 “빈치싱코가 들어가게 되면 빈치싱코가 잘 할 수 있는 헤더 슈팅이 나오게 하는 크로스가 올라와야 한다. 하지만 그런 상황이 잘 나오지 않고 수비 가담이 부족해 선수들이 힘들어한다. 애매하다. 인천에서 퇴장 선수가 나온 뒤 빈치싱코 투입을 생각 중이었는데 우리도 퇴장을 당하면서 내보내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동준에게도 아쉬움을 드러냈다. 조덕제 감독은 “돌파하는 것까지 좋았지만 컷백, 크로스가 아쉬웠다. 분명 여러 차례 기회가 찾아왔지만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라고 평가했다.

승점 1점에 그치면서 하위권 다툼이 안갯속으로 빠져들었다. 조덕제 감독은 “나머지 2경기에서 순위가 바뀔 수 있는 상황이다. 선수들에게 자신감을 심어줘서 최선을 다해 승점을 딸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