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조성환 감독, ''2경기 남았다, 최대한 회복에 주력할 것''
등록 : 2020.09.13

[스포탈코리아=부산] 곽힘찬 기자= 인천 유나이티드 조성환 감독이 남은 2경기를 앞두고 회복에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인천은 13일 오후 7시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0라운드 경기에서 부산 아이파크와 0-0 무승부를 거뒀다.

경기를 마친 조성환 감독은 “수비 밸런스에 대해서 만족스럽지 않았다. 빌드업 상황에서 매끄럽지 못했고 실수가 많았다. 공격적인 부분을 다듬어야만 다음 경기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본다”라고 경기를 총평했다.

부산과 무승부를 거두면서 인천은 수원 삼성과 승점 차를 2점으로 좁히게 됐다. 하지만 조성환 감독은 개의치 않았다. 조성환 감독은 “우리가 좋은 경기력, 공격적인 부분을 개선해야만 승점 3점을 딸 수 있고 흐름을 탈 수 있다. 지금 승점 차가 좁혀진 것에 대해선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언급했다.

인천은 전반전 볼 점유율 대부분을 부산에 내주며 끌려갔다. 하지만 후반전엔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조성환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송시우를 투입하면서 공격적으로 나섰다. 공을 소유하기 위해 전반전이 끝난 뒤 선수들에게 이 부분을 강조했다”라고 밝혔다.

인천은 이제 FC서울, 울산 현대와 2연전을 치른다. 쉽지 않은 일정이다. 조성환 감독은 “서울이 수원을 이기면서 결과를 가져갔기 때문에 우리가 회복을 잘하는 수밖에 없다. 빠른 회복이 곧 승리로 이어진다. 남은 시간은 짧지만 회복에 주력하겠다. 파이널 라운드로 분리되기 전까지 승점을 최대한 좁혀야 한다. 희망을 가지고 도전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