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K리그1 20R] '퇴장 1명씩' 부산-인천, 0-0 무승부...'잔류 경쟁 안갯속'
등록 : 2020.09.13

[스포탈코리아=부산] 곽힘찬 기자= 부산 아이파크가 인천 유나이티드와 무승부를 거두며 파이널A를 향한 기회를 놓치고 말았다.


부산은 13일 오후 7시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0라운드 경기에서 인천과 0-0으로 비겼다.

홈팀 부산은 김호준(GK), 이상준, 도스톤벡, 김동우, 김문환, 김정현, 이규성, 호물로, 김병오, 김현, 이동준이 선발로 나섰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인천은 이태희(GK), 오반석, 양준아, 김연수, 김도혁, 정동윤, 김준범, 지언학, 김준엽, 아길라르, 무고사를 선발로 내세웠다.

양 팀은 전반 초반부터 치열한 몸싸움을 펼치며 기회를 엿봤다. 전반 6분 부산은 후방의 호물로가 연결한 날카로운 롱패스를 이동준이 받아 인천의 골망을 흔들었지만 핸드볼 파울이 선언되며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11분 이동준의 영리한 플레이가 돋보였다. 수비수를 속이고 측면을 돌파한 이동준이 낮고 빠른 패스를 중앙에 찔러줬고 김현이 논스톱 슈팅으로 이어갔지만 이태희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인천도 12분 무고사의 헤더 슈팅으로 응수했다. 인천의 공격은 계속됐다. 15분 아길라르의 킬패스를 무고사가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으나 김호준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전반 30분 인천은 프리킥 상황에서 아길라르가 직접 슈팅으로 부산 골문을 노렸다. 김호준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며 무위에 그쳤다. 양 팀은 좀처럼 서로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파울만 난무할 뿐 이렇다 할 기회가 나오지 않았다. 39분 부산의 선제골 기회가 날아갔다. 문전 앞에서 김정현이 시도한 슈팅이 정동윤을 맞고 나왔다. 주어진 추가시간 1분이 모두 흐르면서 전반전은 그대로 종료됐다.



인천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지언학이 나가고 송시우가 들어왔다. 후반 8분 부산이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이동준이 내준 패스를 김병오가 슈팅으로 이어갔지만 급했다. 인천은 12분 역습 상황에서 김도혁이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후반 24분 김병오의 자로 잰 듯한 패스를 이동준이 득점 기회를 잡았지만 이태희 골키퍼가 각을 잘 좁히며 선방해냈다. 27분 잘 버티던 인천이 변수를 맞이했다. 정동윤이 무리한 태클을 시도하다 다이렉트 퇴장을 당했다. 인천은 어쩔 수 없이 아길라르를 빼고 강윤구를 투입하며 수비를 강화했다. 부산도 30분 김정현이 퇴장을 당하며 양 팀은 10-10 싸움을 하게 됐다.

부산은 후반 33분 김현을 빼고 이정협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경기 막판까지 양 팀은 서로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인천은 42분 김준범 대신 최범경을 투입했다. 부산 역시 이규성을 빼고 권혁규를 투입했다. 하지만 경기 결과를 바꾸기엔 어려웠다. 결국 추가시간이 모두 흘렀고 경기는 0-0 무승부로 종료됐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