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모라이스, “김보경 큰 부상 아니다” 안도
등록 : 2020.06.28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전북 현대 조세 모라이스 감독이 울산 현대전 승리를 기뻐했다.


전북은 28일 오후 6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울산과 하나원큐 K리그1 2020 9라운드서 전반 44분에 터진 한교원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5연승을 달리며 선두를 지켰고, 2위 울산과 격차를 승점 4점으로 벌렸다.

경기 후 모라이스 감독은 “원정이지만 승점을 안고 돌아가자고 했다. 준비를 많이 했다. 전반 중반 김기희의 퇴장으로 수적 우위를 점했다. 서두르지 말자고 했는데, 선수들이 영리하게 잘해줬다.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았기 때문에 골을 넣을 수 있었다. 경기 막판 집중력이 흐트러진 모습이 보였으나, 막판 쿠니모토 개인 기량으로 값진 승리를 챙겼다”면서, “울산이 끝까지 조직력을 맞추려는 모습을 보였다. 후반 막판까지 박진감 넘쳤다. 신진호(경기 전 워밍업 중 어지럼증으로 선발 제외)가 건강에 문제가 없었으면 한다”는 소감을 전했다.

울산과 선두 경쟁에서 한 발 달아난 전북이다. 부담이 없었느냐는 물음에 “선수들에게 우리가 잘하는 걸 하자, 장점을 살리자고 했다. 상대는 분명 우리보다 부담이 많을 거다, 위축될 필요 없다고 말했다. 울산은 수비할 때 거칠고 압박이 빠르다. 빠른 볼 처리 필요성을 강조했다. 무엇보다 이 순간을 즐기자고 한 게 주효했다”는 승인을 들었다.

한교원이 3경기 연속골을 뽑아내며 전북의 질주를 이끌고 있다. 0-0으로 맞선 전반 44분 손준호의 프리킥을 빠르게 건네받아 아크 대각에서 강력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전북은 울산의 공세를 손쉽게 막아냈다. 후반 막판 쿠니모토가 힘 빠진 상대 수비를 무너뜨렸다. 개인기로 박스 안을 파고들어 왼발 슈팅으로 쐐기골을 터트렸다.

모라이스 감독은 “한교원은 경기장 안팎에서 노력하는 선수다. 본인이 부족한 부분을 채우기 위해 노력한다. 모든 동료가 인정한다. 동계훈련 때부터 득점력 향상을 위해 슈팅하고 움직임을 연구했다. 노력의 결과“라고 엄지를 세웠다.

기분 좋은 승리에도 환하게 웃을 수 없었다. 김보경이 전반 23분경 울산 김기희에게 태클을 당했다. 이로 인해 왼쪽 발목에 극심한 통증을 호소했다. 다시 일어섰지만, 주저앉았다.

모라이스 감독은 “우려와 달리 의료진의 확인 결과 큰 부상이 아니다. 인대가 늘어난 것으로 확인했다. 회복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안도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