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승부사’ 윤주태 “슈퍼매치, 자신감 갖고 있다”
등록 : 2020.06.27

[스포탈코리아=상암] 채태근 기자= 결승골을 터뜨리며 FC서울의 5연패 사슬을 끊은 윤주태가 수원 삼성과의 '슈퍼매치'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윤주태는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9라운드 인천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리며 1-0 승리를 견인했다. 5연패 사슬을 끊는 결정적인 득점이었다.

경기 전까지 11위에 처져있던 서울은 이날 승리로 순위를 9위까지 끌어올리며 반등의 계기를 찾았다. 윤주태는 “오랜만에 골 넣게 되는데 팀 승리에 기여할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한다”며 득점 소감을 전했다.

5연패에 빠졌던 분위기에 대해 “연패를 하게 되면 팀 분위기가 처지는 게 당연한 거다. 감독님이 위축되지 않게 잘 잡아주신 것 같다. 훈련할 때는 평소에 하던 것처럼 활기차게 했다”면서 “선수들이 개개인적으로 자신감이 떨어지는 부분에 대해 선수들끼리도 이야기를 했다. 감독님도 신경을 써서 디테일하게 잡아주셨던 게 연패를 끊는 게 도움이 되지 않았나 싶다”며 최용수 감독과 선수단이 합심해 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잔부상에 시달렸던 윤주태는 인천전에서 적극적으로 슈팅을 시도하며 결승골까지 넣을 수 있었다. 이에 대해 “들어가자마자 과감하게 슈팅 시도하려고 생각했다. 득점 안 된 게 개의치 않고 계속 시도를 하면서, (박)주영이 형 잡은 후에 왠지 그 사이로 볼이 올 거라 생각이 들었다. 운이 좋게 골이 연결 됐다”고 득점 상황을 설명했다.

서울은 오는 7월 4일 수원 원정에서 슈퍼 매치를 치른다. 윤주태는 “슈퍼매치에 좋은 기억이 많았던 것 같다. 선수들도 몇 년간 지지 않고 좋은 경기 해왔던 것에 자신감을 갖고 있다. 최근 연패에 힘들어했는데 오늘 경기 자신감 회복하고 잘 준비해서 슈퍼매치에서 좋은 모습 보여주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승리를 다짐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