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최건주 골에 활짝' 김길식 감독 ''스피드는 그 나이대 상위권''
등록 : 2020.06.27

[스포탈코리아=안산] 조용운 기자= K리그2 안산 그리너스의 김길식 감독이 데뷔골을 터뜨린 신예 최건주를 칭찬했다.


안산은 27일 홈구장인 안산와스타디움에서 충남아산과 치른 하나원큐 K리그2 2020 8라운드에서 1-1로 비겼다. 지난 라운드에서 서울 이랜드를 잡고 길었던 5연패를 탈출한 안산은 이날 전반 10분 만에 선제골을 넣으며 기세를 올렸으나 무야키치에게 동점골을 내 무패 지속에 만족해야 했다.

김길식 감독은 "지난 경기를 이겨서 자신감을 가지고 경기에 임했다. 홈에서 먼저 골을 넣었는데 오히려 냉철하지 못했던 것 같다"며 "후반에 더 공격적으로 임했는데 결정력이 아쉬웠다. 그래도 앞선 홈 3경기에서는 패했는데 이를 끊어낸 것에 위안을 삼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안산은 최하위를 맞아 연승을 노렸지만 무산됐다. 김길식 감독도 "홈에서 이기지 못해 아쉬웠다. 홈에서 이기고 이기고 싶은 마음이 간절해 더 많이 주문했는데 아쉬움이 크다"라고 말했다.

김길식 감독은 6개의 유효슈팅에도 1골에 그친 결정력을 숙제로 삼았다. 그는 "개인 능력이 좋은 선수가 있으면 좋겠지만 전술적으로도 골을 넣을 수 있다. 훈련을 통해 보완할 수밖에 없다. 하루아침에 되는 것이 아니지만 최대한 골을 뽑아낼 수 있게 훈련을 집중하겠다"라고 설명했다.

안산이 아쉬운 무승부 속에서도 최건주의 데뷔골은 하나의 수확이다. 최건주는 올해 자유선발로 합류한 윙어로 건국대 시절 음바페로 불린 에이스다. 올해 6경기에 나서며 꾸준히 출전 시간을 늘려가던 최건주는 이날 선제 득점으로 K리그 데뷔골에 성공했다.



김길식 감독은 "최건주는 스피드가 좋은 선수다. 잠재력도 풍부하다"며 "스피드를 이용한 돌파에 있어 그 연령대 상위권이라고 본다. 다만 프로 경험이 없어 운영에 미숙함이 있는데 계속 출전하면 진가를 발휘할 것"이라고 기대를 표했다.

안산은 내달 1일 대전하나시티즌과 FA컵 3라운드를 치른다. 김길식 감독은 "개인적으로 FA컵도 중요하게 생각한다. 경기에 나가지 못했던 선수들에게 동기부여를 주고 싶다. 구성을 잘해서 FA컵도 도전해보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