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2-0→3-3' 황선홍 감독 ''믿기지 않는 상황과 결과''
등록 : 2020.06.27

[스포탈코리아=대전] 서재원 기자= 2-0→2-3→3-3. 대전하나시티즌이 FC안양과 겨우 비겼다.


대전과 안양은 27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8라운드에서 3-3으로 비겼다. 대전이 박진섭과 바이오의 연속골로 앞서갔지만, 안양이 후반 3골을 몰아치며 뒤집었다. 그러나 후반 막판 이정문의 극적인 골이 터지며 다시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황선홍 감독은 "믿기지 않은 상황과 결과다. 실점률이 높은 게 아쉽다. 2-0 상황에서 2-3이 됐다. 전반에 주의를 줬던 부분인데 아쉽다. 경기에서 충분히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 생각한다. 잘 추슬러 다음 경기를 준비해야 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반에 경고가 많이 나왔다. 황 감독은 "경고가 많기 때문에 위축이 된 건 사실이다. 전반이 끝나고 주의를 줬다. 경고를 받은 선수들은 심리적으로 부담이 됐을 거다"고 말했다.

이웅희는 하프타임, 안드레는 후반 중반에 교체돼 나갔다. 황 감독은 "이웅희 선수는 종아리가 안 좋아서 빨리 교체를 했다. 안드레는 체력적으로 힘들어 했다. 공격에 속도감을 살리기 위해 투입했는데, 세트피스 실점이 아쉬웠다"고 설명했다.

세트피스로 실점을 계속해서 내줬다. 황 감독은 "세트피스 연습을 하고 있고, 여러 가지 상황도 준비하고 있다. 득점도 문제지만, 실점률이 상당히 높다. 그런 부분을 개선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당일 서영재 영입 발표가 있었다. 추가 보강에 대해선 "구단과 상의할 부분이다"고 말하면서 "서영재 선수가 들어오면 측면에서 활용이 용이해진다. 여러 부분에서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 빨리 합류했으면 좋겠다. 많은 부분을 기대하고 있다"고 서영재의 합류를 기대했다.

이정문을 후반 중반에 투입해 최전방에 세웠다. 결국 그가 극적인 골을 넣어줬다. 황 감독은 "늘 비슷한 패턴을 가져가길 원한다. 시즌 초반 포백에서 스리백으로 바꾸면서 혼선이 있는데, 일관성 있는 상황을 만들기 위해 변화를 줬다. 선수들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했다고 생각한다.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하겠다"고 평가했다.

데뷔전을 치른 채프만에 대해선 "사실 20분 정도를 뛰게 할 예정이었다. 이웅희의 부상으로 본의 아니게 긴 시간을 뛰었는데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몸을 더 만들어야 한다. 경기를 하면서 자리를 잡고 좋아질 거라고 생각한다"며 적응의 문제를 지적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