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포커스] 그렇게 단단하던 '인천의 벽', 실수 하나로 '시즌 첫 실점'
등록 : 2020.05.23

[스포탈코리아=수원] 서재원 기자= 단단함을 자랑하던 인천유나이티드의 벽이 실수 한 번에 무너졌다.


인천은 23일 오후 4시 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에서 수원삼성에 0-1로 패했다.

인천의 수비는 단단하기로 유명했다. 인천은 지난 2경기에서 단 한 개의 실점도 허용하지 않는 짠물 수비를 선보였다. 극단적인 수비 전술이라는 시선도 있지만, 어떻게든 지켜내 최대한 승점을 쌓겠다는 임완섭 감독의 생존 전략이었다.

수원을 상대로도 인천의 스리백은 그대로 가동됐다. 김정호-문지환-김연수 등 세 명의 수비수가 수원의 공격을 막았다. 양쪽 윙백으로는 강윤구와 김성주가 나왔다.

인천의 짠물 수비에 맞서 수원은 공격 자원을 총출동시켰다. 지난해 K리그1 득점왕 타가트와 함께 올 시즌 새롭게 합류한 크리피치를 투톱으로 세우며 득점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두 선수가 동시에 선발로 출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수원은 초반부터 슈팅을 몰아쳤다. 크르피치의 몸이 꽤 좋아 보였다. 전반 2분 첫 번째 슈팅을 시도하더니, 전반 초반에만 3개의 슈팅을 몰아치며 인천의 골문을 위협했다. 타가트 역시 조금씩 컨디션을 끌어올렸고 전반 31분에 날카로운 슈팅으로 골대를 때렸다. 몇 차례 위기는 있었지만 인천의 수비는 견고함을 잃지 않았다.

그러나 단 한 번의 실수로 무너졌다. 후반 13분 문전 골 경합 과정에서 문지환이 김민우에게 파울을 범했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문지환의 명백한 푸싱 파울이었다. 키커로 나선 염기훈의 슈팅이 골키퍼 정산을 완벽히 속였고, 결국 인천은 3경기 만에 시즌 첫 실점을 허용했다.

시즌 첫 실점을 내준 인천은 뒤늦게 라인을 올렸다. 하지만 아직은 공격은 완성되지 않은 모습이었다. 90분 내내 몇 번의 기회도 잡지 못했고, 무고사의 결정적 슈팅은 애석하게도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결국 경기는 인천의 0-1 패배로 끝났다. 매 경기 승점을 쌓겠다는 인천의 실리 축구 전략은 한 번의 실수 때문에 실패로 마무리됐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