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ACL H조①] ‘닥공 실종’ 전북, 요코하마에 0-2 연속 실점 (전반종료)
등록 : 2020.02.12

[스포탈코리아=전주] 곽힘찬 기자= 전북 현대가 홈에서 고전하고 있다.


전북은 12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요코하마 마리노스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H조 1차전 경기에서 0-2로 끌려가고 있다. 송범근이 거듭된 선방으로 위기를 넘겼지만 결국 나카가와에 무너졌다.

홈팀 전북은 송범근(GK), 김진수, 김민혁, 홍정호, 이용, 정혁, 김보경, 이승기, 쿠니모토, 손준호, 이동국을 선발로 내세웠다. 관심을 모은 외국인 공격수 벨트비크는 벤치에서 시작한다. 이에 맞서는 요코하마는 분마탄, 오기하라, 엔도, 티아고, 나카가와 등이 선발로 나섰다.

양 팀은 전반 초반부터 빠른 템포의 경기를 펼치며 기회를 엿봤다. 전반 4분 전북이 실점 위기를 넘겼다. 침투 패스를 받은 오나이우가 득점 기회를 맞았지만 송범근의 선방에 막혔다. 기세가 오른 요코하마는 계속 전북을 강하게 몰아붙였다.

전반 15분 요코하마 페널티박스 안에서 김보경이 중앙으로 내줬지만 손준호의 트래핑이 긴 탓에 득점으로 연결되진 못했다. 22분 전북은 위험지역에서 요코하마에 프리킥을 내줬다. 나카가와의 드리블을 손준호가 태클로 저지했지만 주심은 파울을 선언했다.

송범근의 선방은 계속됐다. 하지만 결국 나카가와에게 무너지며 실점했다. 전반 32분 나카가와가 살짝 띄어준 패스를 엔도가 가볍게 마무리하며 선제골에 성공했다. 33분 정혁이 올린 낮은 크로스를 손준호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전반 38분 요코하마의 추가골이 터졌다. 엔도가 올린 낮은 크로스를 몸을 날린 김진수의 발을 맞고 자책골로 연결됐다. 40분 쿠니모토가 시도한 회심의 슈팅이 골문을 살짝 빗나갔다. 전북은 만회골을 노렸지만 주심의 휘슬이 울리며 전반전이 종료됐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
adf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