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현장목소리] 김도균 감독, “이승우 몸 좋은데...” 울산전 결장에 아쉬움
등록 : 2023.03.19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수원FC 김도균 감독이 이승우 없이 거함 울산현대를 상대한다.


수원FC는 19일 오후 4시 30분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울산과 하나원큐 K리그1 2023 4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시즌 개막 후 1승 1무 1패 승점 4점으로 8위에 올라 있는 수원FC가 3연승인 울산과 격돌한다.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마주한 김도균 감독은 “울산의 FC서울전을 지켜봤다. 역시 결정력, 이길 수 있는 힘을 지녔다고 느꼈다. 기량은 좋지만, 내용은 인상적이지 않았다. 실점 후 강하게 밀어 붙였다”고 솔직히 털어놓은 뒤, “우리가 모든 면에서 열세다. 초반 실점이 승리의 열쇠다. 세트피스 득점 등 기회가 왔을때 확실히 마무리해야 한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지난 11일 수원삼성과 ‘수원더비’에서 이광혁과 무릴로의 연속골에 힘입어 2-1로 짜릿한 승리를 맛봤다. 지난 시즌까지 포항스틸러스에 몸담았던 이광혁이 이적 후 첫 골을 신고하며 빠른 적응을 알렸다. 간판 공격수인 라스는 2도움을 올리며 승리를 뒷받침했다. 울산을 상대로 라스가 최전방을 책임지고 이광혁이 대기 명단에서 U-22세 자원을 대신해 출격을 준비한다.

김도균 감독은 “수원삼성전은 출혈이 많았다. 미드필더에 윤빛가람 빼고 모두 부상이다. 오인표를 익숙하지 않은 자리에 넣을 수밖에 없었다. 사실 선발 라인업을 꾸리기도 힘들었다”면서, 이광혁에 관해 “그동안 부상이 많았다. 특히 컨디션이 좋을 때 그랬다. 소통하면서 몸 상태를 체크하고 있다. 40~60분 정도는 뛰어줘야 한다. 이승우와 루안(근육 부상)이 돌아오면 장점을 살리면서 서로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했다.

이승우는 포항전에서 무리한 태클로 2경기 출전 징계를 받았다. 이번 울산전에 나설 수 없다. 김도균 감독은 “풀어가고 찬스를 만드는 점은 정말 탁월하다. 이승우가 없으면 다른 선수들이 헌신적으로 해주는 면이 있다. 장단점이 분명하다”면서, “복귀하면 공격적으로 팀이 좋아질 것이다. 훈련을 계속 하고 있다. 몸이 참 좋은데... 2주 동안 잘 준비해 광주전에서 기용할 것”이라고 웃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