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활짝 웃은 오현규, “유럽 생활 즐기고 있다…대표팀도 기회 왔어”
등록 : 2023.03.19

[스포탈코리아] 박주성 기자= 오현규가 활짝 미소를 지었다.


셀틱은 19일(한국 시간) 영국 글래스고 셀틱 파크에서 열린 2022-23시즌 스코티시 프리미어리그 29라운드에서 하이버니언에 3-1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셀틱은 승점 82점으로 리그 1위를 이어갔다. 리그 2위는 레인저스로 승점 73점이다.

오현규는 팽팽한 1-1 상황, 후반 15분 교체로 들어갔다. 오현규의 임무는 명확했다. 득점이었다. 결국 그는 자신을 선택한 감독의 믿음을 골로 보답했다. 오현규는 컵 대회 1골, 리그 2골을 포함해 시즌 3호 골에 성공했다.

경기 최우수 선수로 선정된 오현규는 경기 후 벅찬 소감을 전했다. 오현규는 셀틱TV를 통해 “처음에 들어가자마자 좋은 찬스가 있었는데 골을 넣지 못해 마음에 계속 걸렸다. 한 번 더 찬스가 왔을 때 무조건 넣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득점할 수 있어 너무 행복하다”고 했다.


이어 “교체로 들어가기 전부터 팀이 0-1로 지고 있었는데 들어간다면 공격수로서 골을 넣어야겠다는 상상을 했다. 그게 이뤄져 너무 행복한 하루인 것 같다. 스코틀랜드 생활을 즐기고 있어 행복하다. 대표팀 기회도 왔다. 골을 넣고 가 시너지를 낼 것 같다”고 미소를 지었다.

오현규는 2022 국제축구연맹 카타르 월드컵에서 예비 명단으로 16강 진출에 힘을 더했다. 당시에는 등 번호가 없는 예비 선수였지만 이번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 체제에서는 당당하게 소집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