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K리그1 4R] ‘아사니 해트트릭’ 광주, 인천에 5-0 대승… 올 시즌 홈 첫 승
등록 : 2023.03.18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광주FC가 아사니의 해트트릭 활약에 힘입어 올 시즌 홈 첫 승을 대승으로 이뤄냈다.


광주는 18일 오후 2시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인천과 하나원큐 K리그1 2023 4라운드 홈 경기에서 5-0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올 시즌 홈 첫 승에 2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광주축구전용구장 개장 이후 인천전 무패 행진을 3승 1무로 늘렸다.

홈 팀 광주는 4-4-2로 나섰다. 투톱에는 이희균과 산드로, 중원과 측면은 엄지성-이순민-정호연-아사니가 출전했다. 포백 수비는 이민기-안영규-티모-두현석, 골문은 김경민이 책임졌다.


원정 팀 인천은 3-4-3으로 맞섰다. 스리톱에는 제르소-에르난데스-김보섭이 앞장섰고, 측면에는 김도혁과 민경현이 퍼졌다. 중원에는 신진호, 이명주가 짝을 지었다. 스리백은 델브리지-권한진-오반석이 나란히 했고, 김동헌이 골문 앞에 섰다.

광주가 경기 시작 8분 만에 선제골을 넣었다. 코너킥 기회에서 두현석의 허를 찌르는 낮은 크로를 아사니가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마무리 했다.

기세를 탄 광주는 인천을 더 몰아 붙였고, 추가골에 성공했다. 엄지성이 전반 19분 우측에서 온 정호연의 크로스를 가벼운 슈팅으로 득점했다.

광주는 격차를 더 벌리려 공격적인 흐름을 이어갔다. 산드로가 전반 32분 시도한 오른발 중거리 슈팅은 빗나갔다.

인천이 전반 종료 직전 찾아온 기회를 놓쳤다. 김보섭이 전반 추가시간 이민기와 안영규의 패스 미스를 압박해 빼앗았다. 그는 막으려는 김경민에게 걸려 넘어졌고, 페널티 킥이 선언됐다. 키커로 나선 에르난데스의 슈팅이 김경민 발에 걸렸다.

위기를 넘긴 광주는 후반전 골 행진을 이어갔다. 이희균이 후반 4분 엄지성의 침투 패스를 받아 오른발 슈팅으로 골을 넣었다.

선제골 주인공 아사니의 원맨쇼가 시작됐다. 후반 20분 코너킥에서 티모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갔다. 아사니는 후반 23분 왼 측면에서 온 이민기의 크로스를 왼발 발리 슈팅으로 득점했다. 3분 위 환상적인 왼발 프리킥으로 해트트릭까지 달성했다.

광주는 이후 허율, 토마스를 투입하며 공격 앞으로를 외쳤다. 더는 득점이 없었고, 광주의 5-0 대승으로 마무리 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