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브라질 초비상! 네이마르, 부상으로 경기 중 교체+눈물
등록 : 2022.11.25

[스포탈코리아] 박주성 기자= 네이마르가 쓰러졌다.


라질은 25일 오전 4시(한국 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G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세르비아에 2-0 승리를 거뒀다. 네이마르는 막강한 공격력을 뽐냈고 히샬리송의 멀티골로 승리했다.

이 경기에서 브라질은 마냥 환하게 웃을 수 없었다. 핵심 선수 네이마르가 쓰러졌기 때문이다. 네이마르는 밀렌코비치에게 파울을 당한 후 고통을 호소하며 바닥에 주저앉았다. 이후 안토니와 교체됐는데 네이마르의 표정은 상당히 어두웠다.

끝이 아니었다. 벤치로 물러난 네이마르는 유니폼으로 얼굴을 감쌌고 눈에는 뜨거운 눈물이 고이기도 했다. 다리를 절뚝거린 네이마르는 의료진의 치료를 받았으나 표정은 쉽게 변하지 않았다. 그렇게 네이마르는 어두운 표정으로 첫 경기를 마쳤다.


경기 후 브라질 팀 닥터는 “네이마르는 오른쪽 발목을 삐었다. 아직 완벽하게 평가할 시간이 없는데 오른쪽 발목은 약간 부었다. 24시간 동안 그의 상태가 어떻게 되는지 중요하다. 침착하게 인내심을 갖는 게 중요하다. 월드컵 출전 여부를 말하는 건 이르다”고 말했다.

치치 감독은 네이마르가 월드컵에 계속 뛰는 것이 확실하냐는 질문에 대해 “확실하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네이마르의 부상은 브라질의 분위기를 어둡게 만들고 있다. 네이마르가 이탈한다면 브라질의 6번째 우승 가능성은 급격히 떨어진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RMC 스포츠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