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한국-우루과이] 황의조 뇌리 속 못 떠난 뜬 볼, “다음에 실수 안 한다”
등록 : 2022.11.25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벤투호 핵심 골잡이 황의조가 결정적인 기회를 하늘로 쏘아올리며 아쉬움을 삼키지 못했다.


대한민국 A대표팀은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에서 0-0으로 비기며, 기대했던 승리는 다음 기회로 미뤄졌다. 그러나 절반의 성과를 거뒀고, 경기 내용도 좋았던 만큼 가나, 포르투갈전 희망을 가지고 치르게 됐다.

황의조는 이날 경기에서 이변 없이 원톱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소속팀과 대표팀에서 오랫동안 골 맛을 못 보면서 우려도 나았지만, 손흥민과 함께 호흡을 맞추며 우루과이 수비를 흔들었다.


그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일단 4년 동안 준비한 축구를 잘 보여줬다. 한 팀으로 하고 싶은 축구를 하면서 잘 준비했던 결과가 나왔다”라고 첫 경기를 치른 소감을 밝혔다.

황의조는 전반 33분 결정적 기회를 맞이했다. 노마크 기회에서 때린 오른발 슈팅이 하늘 높이 솟구쳤다. 이날 득점했다면 승리로 이어질 결승골이었기에 아쉬움은 배가 됐다.

그는 “개인적으로 아쉽고 미안하다. 좀 더 집중했어야 했다. 다음 기회가 있다면 득점 집중력을 높여야 한다. 최대한 깔아 차려 했는데 공이 떠서 아쉬웠다. 다음 경기에는 결정 지었으면 한다”라고 반전을 다짐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