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월드컵 첫 경기’ 이강인, “무승부 아쉽지만 재미있었던 데뷔전”
등록 : 2022.11.25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한국 축구의 미래이자 현재 이강인이 월드컵 무대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강인은 데뷔전을 통해 희망을 이야기했다.


대한민국 A대표팀은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무승부는 아쉽지만, 강호 우루과이 상대로 좋은 경기력을 펼치며 희망을 봤다.

이강인은 이날 경기에서 선발이 아닌 벤치에서 시작했다. 후반 28분 나상호 대신 교체 투입되며, 24분 동안 종횡무진했다. 그는 날카로운 패스를 선보이며, 한국의 공격에 날카로움을 더했다.


무승부는 아쉽지만, 첫 월드컵 경기를 치른 이강인의 얼굴은 밝았다. 그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모든 동료와 코칭스태프에게 감사 드린다. 무승부가 아쉽다.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라고 했지만 “떨기보다 재미있었다. 행복했고, 설레었다. 최선을 다하려 했다”라며 데뷔전 행복한 순간을 기억했다.

이강인은 우루과이를 상대로 주눅들지 않았다. 경기 막판 돌파하다 페데리코 발베르데의 태클에 막히긴 했어도 계속 도전을 이어나가려 했다.

그는 “경기 전부터 강한 상대였고, 제가 막내였기에 잘 준비했다. 결과가 아쉽고 다음 경기 잘 준비하겠다”라고 데뷔전을 만족하지 않았다.

이강인의 시선은 28일에 열릴 가나와 2차전을 바라보고 있었다. 그는 “월드컵 나왔다면 강한 상대다. 어려운 경기 예상. 잘 준비하면 좋은 결과가 올 것이다”라고 마음을 다시 다잡았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