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현장목소리] 한숨 돌린 김태완 감독 ''병장들이 잘해줘 시원하긴 한데...''
등록 : 2022.08.05

[스포탈코리아=성남] 조용운 기자= 더 이상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김천상무가 고비를 확실하게 넘었다.


김태완 감독이 이끈 김천은 5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성남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2 27라운드에서 1골 2도움을 올린 조규성의 활약에 힘입어 4-1로 크게 이겼다.

기분 좋은 대승을 거두고 취재진을 만난 김태완 감독은 "조규성을 포함한 병장들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줘 감사하다. 속이 시원하면서도 한편으로는 답답함도 느꼈다"며 "앞으로 남은 선수들과 해야 하는데 얼마나 시간이 걸릴지 고민도 되는 게 사실"이라고 여러 생각에 잠겼다.


김태완 감독은 경기 전 '4골을 넣었으면 한다'라고 승리를 기대했다. 후반 추가시간 명준재의 멀티골로 4득점을 맞힌 김태완 감독은 "제주에 4골 넣었을 때 시원했었다. 오늘 (상대가) 골대도 맞고 오프사이드 판정도 있어서 운이 좀 따랐던 경기였는데 4골을 넣어 시원하다"라고 웃었다.

이제 고민은 신병들과 함께 새 판을 짜는 것이다. 조규성의 골을 보며 "앞으로 김지현이 그렇게 해줘야 한다"라고 운을 뗀 김태완 감독은 "김경민도 골을 넣었는데 스피드를 활용한 모습을 보여줘야 할 것 같다"라고 조언했다.

떠나는 이와 새롭게 합류한 선수들 사이에서 선 김태완 감독은 "선임들이 잘해놓고 나가니 다시 재편하면 잘할 수 있을 것이다. 기대한다"며 "병장들은 오늘까지 마지막 경기를 뛰는 걸로 각오하고 있었는데 피날레를 잘 장식해줘 고맙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