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현장목소리] 김남일 감독 ''후반에 들어간 선수들 부족했다''
등록 : 2022.05.14

[스포탈코리아=수원] 조용운 기자= 성남FC의 최하위가 굳어질 조짐이다.


성남은 1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 삼성과 하나원큐 K리그1 2022 12라운드에서 0-1로 패했다. 리그 5연패가 이어진 성남은 1승2무9패(승점 5)의 성적으로 12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더욱 뼈아픈 건 윗 순위와 격차가 벌어졌다. 경기 전까지 11위였던 수원(승점 13)은 9위로 달아났고 현재 11위인 강원FC(승점 10)와 차이도 언제 벌어질지 모른다.

수심이 깊은 얼굴로 취재진을 만난 김남일 감독은 "계속 아쉬운 결과가 나오고 있다. 우리가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하는 상황이 당황스럽다. 하지만 선수들은 마지막 휘슬이 울릴 때까지 다리에 쥐가 날 정도로 뛰어준 것에 고맙다"라고 총평했다.


성남은 종료 직전 통한의 실점을 했다. 무승부라도 필요했던 후반 추가시간 전진우에게 일격을 당했다. 후반 운영이 아쉬운 김남일 감독은 "뒤에 들어간 선수들에게 기대한 부분이 있었는데 미흡했다. 후반에 넣어줄 수 있는 선수들이 들어가서 힘이 되길 바랐는데 전반보다 뛴 선수들보다 부족했다. 앞으로 멤버를 계속 생각해야겠다"라고 지적했다.

그래도 김남일 감독은 "결과는 안 좋았지만 소득은 있었다. 처음 선발로 나선 김지수, 이종호, 구본철의 가능성을 확인했다. 팀에 도움이 될 것이다. 앞으로 일정이 우리에게 험난한 길이 될텐데 힘을 더 내야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실점이 이어진 수비진도 나름 만족해 했다. 김남일 감독은 "최지묵, 김지수, 강의빈이 처음 호흡을 맞췄다. 그래서 간혹 맞지 않는 모습도 있었는데 앞으로 호흡을 맞춰나가면 오늘보다 좋은 경기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데뷔전을 치른 18세 김지수에 대해서도 "체력이 걱정돼 전반만 뛰게 했다. 훌륭하게 45분을 마쳤지만 높이와 뒷공간에 불안감이 있었다"면서 "몇가지만 발전하면 성남에 큰 역할을 해줄 것이다. 45분이지만 충분히 경쟁력 있는 선수라고 생각한다. 검증이 됐기에 앞으로 더 시간을 줄 것"이라고 합격점을 줬다.

공격 역시 첫 선발 기회를 잡았던 이종호에 관해 "컨디션을 끌어올리는 단계다. 앞으로 있을 경기에서도 역할을 해줄 수 있다. 오늘도 충분히 잘 해줬지만 공격수이기에 기회가 왔을 때 해결해야 한다. 그러면 원하는대로 갈 것"이라고 조언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