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현장목소리] 조성환 감독, ''부상 등 여러 악재로 리드 못 지켜서 아쉽다''
등록 : 2022.05.14

[스포탈코리아=울산] 곽힘찬 기자= 인천 유나이티드 조성환 감독이 뜻하지 않는 부상 선수들의 속출에 우려를 드러냈다.


인천은 14일 오후 7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2라운드에서 울산 현대와 2-2 무승부를 거뒀다. 인천은 전반 10분 만에 무고사, 이용재가 연속골을 터뜨리며 앞서갔지만 후반전에 두 골을 내주며 아쉽게 비겼다.

경기를 마친 조성환 감독은 “경기 초반 스코어가 말해주듯이 의도한 대로 흘러가고 있는 상황에서 부상이라든지 여러 가지 악재가 겹치면서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아쉬운 걸 털고 다음 라운드 대구FC전을 앞두고 부족한 걸 보완해서 잘 준비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인천은 다섯 명 가량이 부상으로 이탈하는 악재를 맞았다. 다음 경기를 앞두고 계획에 차질이 있을 수 있다. 이에 대해 조성환 감독은 “뜻하지 않는 부상으로 오늘 경기뿐만 아니라 대구전까지 여파가 있을 수 있는데 나머지 선수들 회복을 잘 해서 준비하도록 하겠다”라고 답변했다.

비록 무승부를 거두긴 했지만 조성환 감독은 무고사-이용재 투톱에 높은 점수를 줬다. 조성환 감독은 “결과는 두 번째 문제고 내용적 측면에서 리드를 유지하지 못해 아쉽다. 하지만 상대 수비 실책과 더불어 압박, 득점 타이밍에 대해서 긍정적이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인천은 올 시즌 최강팀 울산을 상대로 두 차례 맞대결을 펼쳐 모두 승점 1점을 따냈다. 상당히 만족스러운 결과다. 그러나 조성환 감독은 “우린 울산뿐만 아니라 많은 팀을 상대해야 하기 때문에 승점보다 경기 내용적인 측면에서 아쉽게 생각한다”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