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현장목소리] 김남일, '18세' 김지수 깜짝 카드 ''형들 이름 부를 만큼 담대하다''
등록 : 2022.05.14

[스포탈코리아=수원] 조용운 기자= 김남일 성남FC 감독이 꼴찌 싸움에서 예상 밖 카드를 꺼냈다. 2004년생 수비수 김지수에게 데뷔전 기회를 준다.


성남은 1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수원삼성과 하나원큐 K리그1 2022 12라운드를 치른다.

꼴찌 싸움이다. 성남은 현재 1승(2무8패, 승점 5)에 그치며 최하위에 머물러 있다. 상대인 수원 역시 2승4무5패(승점 10)로 성남에 바로 앞선 11위에 불과하다. 이번 결과로 성남은 탈꼴찌 발판을 마련하거나 최하위가 굳어질 수 있다.

사생결단의 마음으로 수원전을 준비한 김남일 감독은 "계속 결과를 내지 못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선수들이 잘 극복하고 있다. 어려운 상황에 더 단단해지는 모습이다. 결과는 없지만 경기력은 좋아지고 있어 고무적"이라며 "오늘 같은 경기는 더 공격적인 자세로 준비했고 그런 모습을 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성남은 전 포지션에 걸쳐 상당한 선발 변화를 줬다. 수비에서는 김지수가 첫 선발 기회를 잡았다. 리그 최다 실점(23골)을 해결하기 위해 꺼낸 카드다. 김남일 감독은 "만으로 18세지만 어린 나이 답지 않게 리딩 능력이 좋다. 훈련에서 형들을 부를 때 이름을 부르는 담대함도 있다"며 "우리는 매 경기 중요한 상황이고 수비에서 대담한 플레이가 필요하다. 어리지만 리딩 능력이 뛰어나서 안정적인 수비를 가져갈 것으로 본다"라고 기대했다.

최전방도 기존의 뮬리치와 팔라시오스가 아닌 이종호가 선다. 성남 이적 후 첫 선발 출전이다. 김남일 감독은 "박용지가 4개월 정도 뛰지 못할 것으로 본다. 회복이 어느정도 되느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겠지만 지금 상황으로는 한동안 경기에 못 나선다"며 "용지가 빠진 자리에 종호가 나서는데 몸이 올라오고 있다. 훈련에서 나쁘지 않아서 선발 기회를 줬다. 한방이 있는 친구라 기대하고 있다"라고 출전 이유를 전했다.

후반 출격을 준비하는 팔라시오스에 관해서는 "상대 문전까지 무리없이 도달하는데 해결 부분이 미흡하다. 상대에 위협을 주고 찬스를 만드는 방법은 나쁘지 않지만 골로 연결해야 한다. 개선하면 좋은 공격 옵션이 될 것"이라고 분발을 당부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