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현장목소리] '울산 복귀or샬케 잔류' 이동경, 홍명보 감독은 ''구단과 상의 필요''
등록 : 2022.05.14

[스포탈코리아=울산] 곽힘찬 기자= 울산 현대 홍명보 감독이 이동경의 상황에 대해 입을 열었다.


울산은 14일 오후 7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인천 유나이티드와 하나원큐 K리그1 2022 12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울산은 이제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탈락 여파를 완전히 털어냈다. 지난 강원FC전에서 3-1 완승을 거두며 1강 독주 체제를 완성했다. 인천을 격파하고 계속 이 흐름을 이어가겠다는 각오다.

경기를 앞둔 홍명보 감독은 “5월에 FA컵을 제외하고 앞으로 4경기가 남았다. 대표팀 브레이크로 들어가기 전에 좀 더 좋은 위치로 갈 수 있도록 잘 준비를 해야 한다. 첫 번째로 인천과의 경기를 잘 치러서 5월 달에 더 잘 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필승을 다짐했다.


지난 ACL은 살인적인 더위 속에서 치러졌다. 회복이 필요했다. 홍명보 감독은 “회복에 많은 중점을 뒀다. ACL 6경기를 하고 왔는데 날씨가 가장 힘들었다. 그래서 이번 주를 회복에 할애했다”라고 밝혔다.

이날 울산은 엄원상이 선발로 출전한다. ‘엄살라’ 엄원상은 울산 이적 이후 쾌조의 컨디션을 이어가고 있다. 강원전에서 공격 포인트를 올리며 울산의 승리를 이끌었다. 홍명보 감독은 “엄원상이 선발로 나온 건 로테이션을 해야 하는 시기다. 엄원상에게 특별한 주문을 했다기보다는 본인의 역할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어서 딱히 아무 말을 하지 않았다”라고 언급했다.

문제는 수비진이다. 원두재가 계속 센터백으로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서 홍명보 감독은 “시간이 좀 필요하다. 당분간 원두재가 계속 커버를 해야 한다”라고 답변했다.

한편, 샬케04로 임대를 떠난 이동경에 대해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동경은 샬케 이적 직후 부상을 당하며 제대로 경기에 나오지 못했다. 홍명보 감독은 “아쉬움이 클 것이다. 제대로 훈련도 못했다. 아쉬움이 남을 수밖에 없다. 이적과 관련해서는 구단과 대화를 하고 지켜봐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