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현장목소리] ‘전북 괴롭힌’ 빠툼 감독 대행 “계획한 대로 잘 됐다” 만족
등록 : 2021.09.15

[스포탈코리아=전주] BG빠툼 유나이티드 수라차이 자투라파타라퐁 감독 대행이 전북 현대전 패배에도 만족감을 드러냈다.


빠툼은 15일 오후 5시 30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CL) 챔피언스리그(ACL) 16강에서 승부차기 끝에 전북 현대에 무릎을 꿇었다.

경기 후 수라차이 대행은 “오늘 경기에서 계획한 대로 잘 이뤄졌다. 전북과 경기에서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한 수 아래로 평가받던 빠툼이지만, 전북을 상대로 잘 싸웠다. 전반 막판 구스타보에게 골을 내주고도 후반 31분 티라실 당다의 득점으로 따라붙는 등 연장 막판까지 전북을 괴롭혔다. 전북은 빠툼을 상대로 어렵사리 8강 티켓을 따냈다.

수라차이 대행은 “오늘 빠툼이 전술적으로 다 잘했다. 선수들도 최선을 다했다. 그런 점들이 잘 나타났다. 전북이 경기에 열심히 임해줘 감사하다”고 설명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