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메시-카시야스와 어깨 나란히… 호날두가 세운 ‘UCL 새 기록’ 2가지는?
등록 : 2021.09.15

[스포탈코리아] ‘기록 파괴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


맨유는 15일(한국 시간) 스위스 베른에 위치한 스타드 드 스위스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F조 1차전에서 영보이스에 1-2로 역전패했다.

여러모로 아쉬운 패배였다. 맨유는 호날두, 브루누 페르난데스, 제이든 산초 등 주전 선수들을 내세웠다. 골도 금방 터졌다. 전반 13분 페르난데스의 크로스를 호날두가 밀어 넣으며 리드를 쥐었다.

하지만 전반 35분 아론 완 비사카가 거친 태클로 퇴장당하며 수적 열세에 놓였다. 결국 맨유는 후반 20분 모우미 은가말루에게 득점을 내줬다. 경기 종료 직전에는 제시 린가드의 치명적인 백패스 실수가 있었고, 조르당 시바체우에게 극장골을 내줬다.

비참한 패배였으나 ‘UCL의 남자’ 호날두에게는 새로운 기록 2가지가 더 따라왔다. 축구 통계 매체 ‘옵타’에 따르면 영보이스전은 호날두의 177번째 UCL 경기였다. 이전까지 177경기를 뛴 이케르 카시야스와 ‘UCL 최다 출전’ 부문에서 타이를 이뤘다. 오는 30일 비야레알과 UCL 조별리그 2차전에서 호날두가 1위로 올라설 가능성이 크다.

참고로 이들 외에 UCL 최다 출전 TOP5는 사비 에르난데스(은퇴·151경기),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149경기), 라울 곤살레스(은퇴·142경기) 순이다.

더불어 ‘맞수’ 메시와도 어깨를 나란히 했다. 영보이스는 호날두가 UCL에서 득점한 36번째 팀이다. 메시 역시 36팀을 상대로 득점포를 가동했고, 이들보다 많은 팀을 상대로 골을 넣은 이는 당연히 없다.

호날두는 UCL 135호골을 신고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그는 오는 19일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전에서 3경기 연속골에 도전한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