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호날두, 동료들 모아놓고 연설… “클럽을 진심으로 사랑하라!”
등록 : 2021.09.14

[스포탈코리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팀 동료들을 모아놓고 연설했다.


영국 매체 ‘더 선’은 14일(한국 시간) “호날두가 동료들에게 맨유에 대한 사랑을 보여주길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호날두는 지난 11일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4라운드에서 12년 만의 복귀전을 치렀다. 당시 호날두는 경기에 들어가기 전, 팀원들 앞에서 스피치를 했다.

매체에 따르면 맨유 소식통은 “호날두의 연설은 매우 강력하면서도 희망을 줬다. 선수들과 코치진 모두 침묵 유지한 채 귀를 기울였다”며 상황을 묘사했다.

당시 호날두가 건넨 이야기도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호날두는 “나는 2가지 이유로 맨유에 돌아왔다. 첫 번째는 이 클럽을 사랑하기 때문이고 두 번째는 이 클럽이 뿜어내는 위닝 멘털리티를 사랑하기 때문”이라고 힘줘 말했다.

이어 “나는 치어리더로 여기 온 것이 아니다. 여러분이 성공을 원한다면, 진심으로 이 클럽을 사랑해주길 바란다. 구단을 위해 먹고, 자고, 싸워야 한다. 경기에 나서든 그렇지 않든 간에 동료를 지지하고, 맨유를 위해 100%를 쏟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호날두는 위닝 멘탈리티를 외쳤다. 그는 “나는 이기기 위해 이곳에 왔다. 승리는 우리에게 행복을 준다. 나는 행복을 원한다. 여러분도 그렇지 않은가?”라며 “나는 단지 위닝 멘탈리티를 만들고 싶다. 그런다면 내가 은퇴를 해도 그 정신은 남아 있을 것이다. 그리고 과거에도 그랬듯 이 팀에 있는 선수들이 축구계를 장악할 것”이라고 했다.

끝으로 호날두는 “나는 팀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하지만 여러분들의 지지도 필요하다. 싸울 준비가 됐는가? 모든 것을 피치 위에서 내뿜을 준비가 됐는가?”라며 연설을 마쳤다.

매체에 따르면 호날두의 연설을 들은 선수들은 큰 박수로 화답했다. 그리고 호날두는 복귀전에서 2골을 몰아치며 ‘왕의 귀환’을 알렸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