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쿠보, 이 클럽으로 간다… 레알, 임대 이적 협상 개시
등록 : 2021.07.22

[스포탈코리아] 쿠보, 이 클럽으로 간다… 레알, 임대 이적 협상 개시

쿠보, 이 클럽으로 간다… 레알, 임대 이적 협상 개시
쿠보, 이 클럽으로 간다… 레알, 임대 이적 협상 개시


‘일본의 미래’ 쿠보 타케후사(레알 마드리드)의 레알 소시에다드 임대 이적 작업이 시작했다.

스페인 ‘피차헤스’는 “레알과 소시에다드가 쿠보와 협상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쿠보의 소시에다드 임대 이적을 위해 쿠보, 레알, 소시에다드 삼자가 논의를 시작한 것이다.

쿠보는 2019년 여름 FC 도쿄에서 레알로 이적했다. 그러나 레알에 쿠보의 자리는 없었다. 비EU 쿼터에도 걸려 1군 선수 등록을 할 수 없었다. 그래서 2019/2020시즌은 마요르카, 2020/2021시즌은 비야레알과 헤타페에서 임대 선수로 뛰었다.

2021/2022시즌을 앞두고 상황은 달라지지 않았다. 레알은 임대를 결정했고 쿠보도 경기 출전 기회를 얻기 위해 임대에 동의했다. 복수의 라리가 팀과 라리가 외 유럽의 다른 리그 팀들이 쿠보 임대에 관심을 나타냈다. 그 가운데 소시에다드가 유력한 이적처로 떠올랐다.

쿠보 입장에서도 소시에다드 임대는 괜찮은 선택이다. 소시에다드는 2020/2021시즌 라리가 5위를 하며 유로파리그 출전권을 따냈다. “임대라면 강팀에서 하고 싶다”는 쿠보와 레알의 기준에 부합한다.

다만 쿠보는 비야레알에서 임대를 보낸 반 시즌 동안 전력 외 취급을 당했다. 소시에다드에서도 비슷한 상황에 놓일 수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