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EPL 포커스] 도르트문트에서 맨시티 킬러로... SON이 가장 많은 득점한 팀은?
등록 : 2020.11.22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맨체스터 시티 킬러로 자리매김했다.


손흥민은 22일 오전 2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맨시티와의 안방 경기에서 선제 결승골을 터뜨리며 팀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손흥민은 대표팀 차출과 코로나19 감염 우려를 딛고 선발 출격했다. 그리고 5분 만에 클래스를 입증했다.

순간적인 침투로 맨시티 수비진을 깨뜨렸고 탕귀 은돔벨레의 패스 타이밍도 정확했다. 손흥민은 완벽한 퍼스트 터치로 공을 잡은 뒤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리드를 안겼다. 리그 9호골로 득점 부문 단독 선두로 올라서는 순간이었다.

손흥민의 맨시티전 득점 장면은 낯설지 않다. 그도 그럴 것이 이번이 벌써 6번째다. 손흥민은 맨시티와 9번 만나 6골 1도움으로 강력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BBC'는 “손흥민은 최근 맨시티를 상대로 5경기 5골이다. 그보다 펩 과르디올라 감독을 위협하는 사람은 없다”라며 천적의 모습을 말했다.

‘풋볼런던’ 역시 “손흥민은 맨시티를 상대로 득점하는 걸 좋아한다”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이전까지 손흥민 하면 먼저 떠오르는 팀은 독일 분데스리가의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였다. 11경기 맞대결을 펼치며 9골을 넣었다. ‘노란색 킬러’라는 별명이 붙은 이유였다.

하지만 손흥민이 가장 강세를 보이는 팀은 맨시티도 도르트문트도 아니었다. 바로 한 경기 4골을 터뜨리기도 했던 사우샘프턴.

손흥민은 사우샘프턴과 9경기를 치르며 10골 4도움으로 경기당 1개가 넘는 공격포인트를 꾸준히 쌓았다. 4득점 경기가 아니어도 이미 사우샘프턴 킬러였다.

이 외에도 웨스트햄 유나이티드(9경기 5골 7도움), 레스터 시티(8경기 5골 4도움), 본머스(7경기 5골 2도움), 크리스탈 팰리스(7경기 5골) 등을 상대로 무시무시함을 뽐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