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정정용 감독, “구단 전체가 플레이오프 목표 향해 간다”
등록 : 2020.10.18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서울 이랜드 정정용 감독이 플레이오프 진출에 모든 것을 걸었다.


서울 이랜드는 17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FC안양과의 K리그2 24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서울 이랜드는 승점 35점으로 K리그2 3위를 유지하며 플레이오프 진출에 조금씩 다가갔다.

정정용 감독은 경기 후 구단을 통해 “우리 선수들 최선을 다해줘서 고맙다. 선제 득점을 먼저 기록해서 다행이다. 그런데 세트피스에서 실점을 한 부분은 아쉽다”면서 “후반전에 전술의 변화를 주면서 중원 싸움을 강화하기 위해 교체를 진행했다. 우리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줬기 때문에 실망할 필요는 없고, 다음 경기를 더 자신감있게 준비한다면 원하는 것을 이룰 수 있을 것 같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여기까지 왔으니 플레이오프를 목표로 열심히 다 같이 준비하고 있다. 선수단, 코칭스태프, 지원스태프, 구단 전체가 한 목표를 향해 가고 있다”며 플레이오프만 바라봤다.

그는 “구단에서 물심양면으로 지원해주고 있다. 그리고 우리 팬들도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는 것 그리고 그 이상을 기록하는 것을 원하고 있다. 더 준비를 해서 목표점을 향해 전진하도록 하겠다. 꼭 이루어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서울 이랜드는 오는 25일 안산 그리너스를 상대한다. 정정용 감독은 “안산을 상대로 1승 1패를 기록하고 있다. 패배를 당한 것도 2연승을 달성한 이후였기 때문에, 선수들이 그런 차원에서 동기부여가 되어 있다”며 “더 올라가기 위해 한걸음 물러섰다가 두 단계를 뛸 수 있는 찬스가 올 것이라고 생각하고, 그렇게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안산전 승리로 플레이오프 진출에 더욱더 다가가겠다고 밝혔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