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첼시 중원 사령관이 맨유로 간다?...명가 재건 적임자로 낙점
등록 : 2022.05.15

[스포탈코리아] 반진혁 기자= 에릭 텐 하흐 감독이 은골로 캉테를 점찍었다.


영국 매체 ‘미러’는 15일(한국시간) “텐 하흐 감독은 캉테와 함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재건을 원한다”고 전했다.

이어 “텐 하흐 감독은 캉테가 여전히 제공할 것이 많으며 부족한 미드필더 라인에 품질을 추가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텐 하흐 감독은 아약스를 떠나 다음 시즌부터 맨유 지휘봉을 잡고 추락한 명가 재건이라는 임무를 하달받았다.

텐 하흐 감독은 명가 재건을 위해 자신의 입맛에 맞는 선수 영입으로 스쿼드를 꾸릴 계획이다.


타깃은 캉테다. 첼시 합류 이후 세계 최고 수비형 미드필더라는 타이틀을 얻었고 여전히 건재함을 과시하는 중이다.

캉테는 첼시와 계약이 내년 6월까지로 얼마 남지 않았다. 미드필더 보강설, 매각 등으로 이적설이 탄력을 받는 중이다.

텐 하흐 감독은 캉테가 여전히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 통할 것이라는 판단을 내렸고 동시에 맨유의 재건에 도움을 줄 것이라는 확신이 생긴 것으로 보인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