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EPL 주급 TOP5 공개…1위보다 5위가 더 놀랍다!
등록 : 2023.03.30

[스포탈코리아] 박주성 기자= 프리미어리그 최고 주급자 5명이 공개됐다.


영국 언론 ‘데일리 메일’은 30일(한국 시간) 프랑스 매체 ‘레키프’를 인용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최고 주급자 5명을 공개했다.

프리미어리그는 유럽 5대 리그에서도 가장 수준이 높고 인기가 많은 리그로 평가 받고 있다. 그야말로 세계 최고의 리그다. 이곳에서 가장 많은 돈을 버는 선수는 누구일까.

1위는 맨체스터 시티의 케인 더 브라위너다. 더 브라위너는 주급으로 42만 5,000파운드(약 6억 8,200만 원)를 받고 있다. 프리미어리그를 넘어 전 세계 최고의 미드필더로 평가 받는 선수다.


2위는 맨시티의 엘링 홀란이다. 이번 시즌 맨시티로 이적한 홀란은 엄청난 득점력을 뽐내고 있다. 주급은 40만 2,250파운드(약 6억 4,500만 원)로 프리미어리그에서 두 번째로 높다. 보너스를 더하면 사실상 1위인 것으로 예상된다.

3위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다비드 데 헤아다. 데 헤아 역시 40만 2,250파운드(약 6억 4,500만 원)로 많은 주급을 받고 있다. 최근 맨유와 재계약을 놓고 다양한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주급 삭감이 유력한 상황이다.

4위는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다. 살라의 주급은 37만 3,750파운드(약 6억 원)다.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이자 리버풀의 핵심 선수인 살라는 최근 리버풀과 재계약을 체결한 후 여전히 위협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5위는 맨유의 제이든 산초다. 산초의 주급은 37만 3,750파운드(약 6억 원)다. 위에 4명의 선수와 달리 산초는 프리미어리그 적응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팬들의 기대에 비해 아쉬운 활약을 보여주고 있어 주급 톱5 진입 소식은 많은 팬들이 놀라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