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윤석열 지지율, 0.8%p 내린 36%…부정 평가는 올해 최고치
등록 : 2023.03.27

[스포탈코리아] 윤석열 지지율, 0.8%p 내린 36%…부정 평가는 올해 최고치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가 3주 연속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7일 나왔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20일부터 24일까지 닷새 동안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506명에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는가'를 물을 결과 '잘하고 있다'는 긍정평가는 36%로 나타났다. 전주 대비 0.8%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27일 리얼미터 보고서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3월 첫째 주 42.9%에서 둘째 주 38.9%, 셋째 주 36.8%로 하락세를 보였다.


반면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0.8%포인트 높아진 61.2%다. 윤 대통령에 대한 부정 평가는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간 차이는 25.2%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이다. '잘모름'은 2.8%다.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 평가 일간 지표는 21일 "과거에 발목을 잡혀서는 안 된다"는 내용의 한일 정상회담 관련 국무회의 내용을 생방송으로 전달한 뒤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주 금요일(17일) 37.6%였던 지지율은 23일 34.9%까지 하락했다.

배철호 리얼미터 수석전문위원은 "일본 강제징용 피해자 해법, 한일 정상회담 관련 악재, 주 최대 69시간 근무 논란 등 대형 복합 악재가 연이어 발생하는 상황에서 지지율이 어디까지 하락할 것인지, 즉 지지선이 어디까지인지가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대통령이 '담화문' 성격의 일본 관련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공개하고 서해 수호의 날 기념식 참석, MZ세대 노조의 의견을 청취하며 국정 중요 의제를 들고 직접 진화에 나선 만큼 추후 전통층 지지층의 결집 여부를 살펴봐야 한다"고 전했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3월 3주차 주간 집계 대비 1%포인트 낮아진 45.4%, 국민의힘은 0.9%포인트 높아진 37.9%로 나타났다. 양당 간 차이는 7.5%포인트로 2주 연속 오차범위 밖 격차를 보였다.

정의당은 0.5%포인트 낮아진 3.2%를 기록했다. 무당층은 0.1%포인트 증가한 11.4%로 집계됐다.

배 위원은 "민주당은 한일 관계와 주 69시간 근무제 등 이슈에 2주간 이어진 지지율 강세 흐름에서 숨을 고르며 약보합 마감했다"며 "주 중반 이재명 당 대표 구속 청구와 당헌 80조 관련 당내 이견이 노출된 영향으로 분석된다"고 했다.

또 "국민의힘은 하영제 의원의 체포동의안 표결과 관련해 원칙적 처리를 밝히며 지지율 하락에 제동을 걸었다"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97%)과 유선(3%) 자동응답 방식,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0%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