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英 슈퍼스타와 신성+나폴리 브레인...‘즐라탄 데뷔 이후 탄생 베스트 11’
등록 : 2023.03.26

[스포탈코리아] 반진혁 기자=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 대표팀 대표 이후 태어나 활약을 펼치고 있는 선수는?


축구 통계 사이트 ‘livescore’는 25일 ‘즐라탄이 스웨덴 대표팀 데뷔 이후 태어난 선수들 중 타고난 재능으로 구성한 베스트 11’을 공개했다.

즐라탄은 41세로 불혹이 넘은 공격수로 지난 2001년 1월 31일 스웨덴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A매치 데뷔전을 치렀다.

즐라탄이 A매치 데뷔전을 치른 후 불혹이 넘을 때까지 커리어를 이어가는 동안 수많은 재능이 태어나 활약을 이어가는 중이다.

주드 벨링엄이 이름을 올렸다. 잉글랜드의 현재와 미래를 책임질 라이징 스타로 여겨지는 중이다.


특히, 카타르 월드컵에서 득점포 가동과 함께 뛰어난 중원 조율, 연계, 패스 등에서 번뜩이는 모습을 선보이면서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벨링엄은 중앙, 측면 미드필더를 모두 소화할 수 있고, 날카로운 킥 능력까지 장착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김민재의 동료이자 나폴리의 브레인 흐비차 크바라츠헬리아도 포함됐다. 현재 나폴리 1위 질주에 엄청난 힘을 불어넣는 중이다. 이번 시즌 12골 13도움의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면서 엄청난 퍼포먼스를 과시하는 중이다.

여기에 드리블, 정교한 패스, 강력한 슈팅 능력을 장착했으며 최전방, 측면, 2선 공격수 모두 소화가 가능한 멀티 자원이다. 상황에 따라 수비형 미드필더에 배치가 가능해 활용도가 다양하다.

엄청난 퍼포먼스를 선보이면서 아스널과 잉글랜드의 신성 부카요 사카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외에 독일과 스페인 신성 자말 무시알라와 페드리도 대열에 합류했고 레알 마드리드의 미래 호드리구도 포함됐다.

사진=livescore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