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개딸 향한 경고…이재명 “조작된 이미지 내부 공격 멈춰야”
등록 : 2023.03.26

[스포탈코리아] 개딸 향한 경고…이재명 “조작된 이미지 내부 공격 멈춰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비명계' 이원욱 의원에 대한 강성 지지층의 비난을 두고 "조작된 이미지까지 동원한 내부공격을 멈춰야 한다"고 호소했다. 특히 "총선승리의 가장 큰 장애는 분열과 갈등"이라며 서로에 대한 공격을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조작된 이미지까지 동원한 내부공격, 민주당원이라면 이재명의 동지라면 멈추고, 제지해 주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이는 이재명 대표의 강성 지지층인 '개혁의 딸(개딸)'들이 전날(24일) 이 의원의 동탄 지역사무실과 자택 인근에서 벌인 집회를 겨낭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원욱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집회 공지 앱카드에서 본인의 사진이 '악한 이미지'로 조작됐단 점을 언급하며 "이제 개딸들에 대한 분노조차 아깝다는 생각이 밀려온다"고 호소했다.

이에 이 대표는 "설마 진짜 우리 지지자들일까, 민주당원들일까 의심이 든다"며 "민주당원이라면, 이재명의 지지자라면 즉시 중단하고, 그 힘으로 역사부정 반민생 세력과 싸워 주십시오"라고 호소했다.

그는 "특히 '악마화'를 위해 조작된 이미지까지 사용해 조롱하고 비난하는 것은 금도를 넘는 행동이다. 저 역시 조작된 사실로 수많은 공격을 당해봤기에 그것이 얼마나 견디기 힘든 일인지 저나 여러분 모두 잘 알지 않나"라고 물었다.

이 대표는 "허위사실을 적시해 민주당 인사들을 비방하거나 명예를 훼손한 인터넷 게시물에 대해 강력 대응을 밝힌 바 있다"며 "마찬가지로 조작된 이미지로 민주당 소속 의원의 명예를 훼손한 행위에 대해서도 당 차원에서 철저히 조사한 후 단호히 조치하겠다"고 경고했다.

더불어 "누구로부터 시작되었든 누가 더 큰 원인을 제공했든 관계없이 결과에 대해 무한책임지는 것이 책임자의 몫"이라며 자신의 책임을 강조했다. 총선 승리의 중요성도 언급됐다.

이 대표는 "민주당의 책임자는 저이고 저는 분열책동을 극복하고 힘을 모아 총선에서 반드시 이겨야 할 책임이 있다"며 "민주당원이라면, 이재명의 지지자라면 더 크게, 더 넓게, 더 멀리 보고 갈등 균열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해달라. 그게 승리의 길이자 이재명이 가는 길"이라고 밝혔다.

이어 "공통점보다 차이점을 찾아 내부에서 균열을 일으키는 일은 그래서 상대가 가장 바라는 일"이라며 "부족한 점이 있어도 함께 손 꼭 잡고 반드시 꼭 이겨내야 한다. 그래야 총선에서 승리해 나라의 퇴행을 막고, 새로운 미래를 개척해나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