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뮌헨에서 다시 한번!’…투헬, 첼시 선수 2명 부른다
등록 : 2023.03.26

[스포탈코리아] 김민철 기자= 바이에른 뮌헨의 지휘봉을 잡은 토마스 투헬 감독이 첼시 선수의 영입을 노리고 있다.


이탈리아 매체 ‘칼치오메르카토’는 26일(한국시간) “투헬 감독은 첼시에서 마테오 코바시치와 에두아르 멘디를 데려오길 원한다”라고 보도했다.

투헬 감독은 지난 25일 뮌헨의 사령탑으로 부임했다. 지난해 9월 첼시의 지휘봉을 내려놓은 후 약 6개월만에 이뤄진 복귀다.

뮌헨 부임과 함께 새로운 선수 영입 작업을 시작했다. 첫 번째 선수는 코바시치다. 코바시치는 투헬 감독이 첼시에 있을 당시 총애하던 선수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올여름 이적 가능성은 적지 않다. 지난 겨울 이적시장에서 대대적인 보강에 성공한 첼시는 올여름 코바시치의 매각을 통해 영입 자금을 확보하길 원하고 있다.

투헬 감독이 노리는 선수는 코바시치뿐만이 아니다. 멘디도 주시하고 있다. 멘디는 투헬 감독이 떠난 이후 부상에 시달리며 첼시에서 설 자리를 잃은 상황.

‘칼치오메르카토’는 “코바시치와 멘디는 뮌헨의 제안에 확실히 흥미를 느낄 것이다. 그러나 첼시의 토드 보엘리 구단이 그들을 팔 의향이 있는지는 확신할 수 없다”라고 전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