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콜롬비아전] ‘최장수 캡틴의 품격’ SON은 외쳤다! ‘나보다 우리’
등록 : 2023.03.25

[스포탈코리아=울산] 반진혁 기자= 캡틴은 달랐다. 나보다 우리를 외쳤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24일 오후 8시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치러진 콜롬비아와의 하나은행 초청 A매치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손흥민은 지난 2017, 2019년 두 차례 맞대결에서 3골을 기록하면서 콜롬비아 킬러로 자리 잡았다.

손흥민은 이번에도 콜롬비아를 상대로 발끝이 터졌다. 전반 10분 왼발 감아차기를 통해 골을 만들었다.

이어 전반 추가 시간 프리킥 상황에서 연결한 기가 막힌 슈팅이 그대로 골문을 통과했다.


이후에는 날카로운 패스로 공격의 시발점 역할을 소화했고 특유의 장점인 엄청난 스피드를 활용한 돌파를 통해 콜롬비아의 진영을 휘젓고 다녔다.

손흥민은 엄청난 활약으로 존재감을 선보였음에도 만족하지 않았다. 나보다 우리가 먼저였기 때문이다.

손흥민은 “득점을 했지만, 팀이 승리하지 못한 것에 책임감을 느낀다. 감독님도 좋은 출발을 하고 싶으셨을 텐데 아쉽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프리킥으로 통산 5골을 만들었는데 하석주와 함께 공동 1위였던 순위를 단독으로 차지하게 됐다.

여기에서도 캡틴의 존재감을 발휘했다. 손흥민은 “기록 달성은 너무 좋다. 하지만, 축구는 팀이 우선인 스포츠다. 결과가 너무 아쉽다”고 언급했다.

캡틴은 팬들도 챙겼는데 “승리를 드렸어야 했는데 아쉽다. 완벽한 사람이 되고 싶은 성격이다. 월드컵 때 많은 선물을 받아서 마음의 짐을 가지고 있다. 더 잘했으면 좋았겠지만, 다음 경기에서 선물을 드릴 수 있으면 좋겠다”며 경기장을 찾은 약 35000명의 팬들에게 원하는 결과를 선사하지 못해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손흥민은 이날 넣고 뿌려주고 달리기면서 존재감을 과시했고 훨훨 날았다. 최근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에서 아쉬운 모습을 떨쳐내고 분위기 전환의 발판을 마련했다.

손흥민은 더할 나위 없는 성과를 얻었지만, 만족하지 않았고 사죄의 마음을 담았다. 나보다 우리가 먼저이기 때문이다. 최장수 캡틴의 품격이 돋보였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