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무라카미가 드디어 터졌다! 일본, 멕시코 꺾고 WBC 결승행…미국과 맞대결
등록 : 2023.03.21

[스포탈코리아] 고윤준 기자= 일본이 멕시코를 극적으로 꺾고, 결승에서 미국을 만난다.


일본은 2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 위치한 론디포 파크에서 열린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멕시코와의 준결승전에서 6-5 짜릿한 끝내기 승리를 따냈다.

일본은 경기 내내 쉽지 않았다. 강속구 선발투수 사사키 로키가 4이닝 5피안타(1피홈런) 3실점으로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이어 올라온 야마모토 요시노부가 잘 던졌지만, 막판에 흔들리며 3.1이닝 3피안타 2실점으로 마운드를 내려갔다.

타선도 답답했다. 계속해서 주자들이 나갔고, 득점권에 주자들을 배치했지만, 6회까지 무득점에 그치면서 아쉬웠다. 상대 선발 패트릭 샌도발에게 꽁꽁 묶인 탓이었다.


하지만 7회말 곤도 겐스케의 안타, 오타니 쇼헤이의 볼넷으로 득점권에 주자를 쌓았고, 요시다 마사타카가 쓰리런 포를 가동하면서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이는 오래가지 않았다. 멕시코가 알렉스 버두고와 이삭 파레디스의 적시타로 다시 도망갔고, 그대로 경기를 내주는 듯했다.

멕시코는 9회말 마무리 지오바니 가예고스를 올렸고, 경기를 마무리하고자 했다. 일본은 오타니가 2루타, 요시다가 볼넷을 골라 나갔고, 4번타자 무라카미 무네타카가 타석에 섰다.

무라카미는 일본에서 2년 연속 MVP를 수상한 선수였지만, WBC에서는 잠잠해 1할대 타율과 0홈런에 머물고 있었다. 현지에서는 번트를 지시할 것이라는 의견도 있었지만, 일본 벤치는 강공을 지시했다.

그리고 이는 최고의 수가 됐다. 무라카미는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때려냈고, 오타니와 대주자 슈토 유코가 모두 홈을 밟으면서 짜릿한 6-5 끝내기 승리를 따냈다.

14년 만에 WBC 결승에 진출하게 된 일본은 오는 22일 론디포 파크에서 미국과 결승전을 치른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