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얼마나 밟히고 견제 당했으면… 엘 클라시코서 피로 물들인 RL9 양말
등록 : 2023.03.21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FC바르셀로나(이하 바르사)가 올 시즌 엘 클라시코 3연전에서 모두 웃었다. 반면, 영광의 상처도 있었다.


바르사는 지난 20일 오전 5시(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위치한 캄노우에서 열린 레알 마드리드(이하 레알)와 2022/2023 프리메라리가 26라운드 홈 경기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선두를 유지한 채 2위 레알과 격차는 12점으로 벌어졌다. 수페르코파 데 에스파냐를 비롯해 코파 델 레이 4강 1차전, 이번 리그에서 맞대결까지 엘 클라시코 3연승을 질주했다.

레반도프스키는 이날 경기에서 가비, 하피냐와 함께 스리톱에서 호흡을 맞추며 레알 수비를 흔들었다. 비록 원하는 득점을 이루지 못했다.


그러나 그의 투혼이 주목 받았다. 경기 후 라커룸에서 찍힌 레반도프스키의 양말이 눈에 띄었다.

당시 레반도프스키의 왼발 양말에는 피로 물들였다. 그만큼 레알 수비수들의 강한 몸싸움과 반칙 등 견제에 시달렸다. 밟히고 넘어져 출혈이 있었음에도 참고 뛴 것이다.

이런 투혼이 모아져 엘 클라시코 승리와 리그 우승으로 이어지고 있다. 바르사가 올 시즌 잘 나가는 이유다.

사진=ESPN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