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현장목소리] “김연경 막으려면 열 받게 해야” 강성형 감독의 해법
등록 : 2023.03.20

[스포탈코리아=상암동] 한재현 기자= V-리그 포스트시즌 화두는 김연경(인천 흥국생명) 저지 여부다. 챔피언결정전에 가면 흥국생명을 만나게 될 수원 현대건설과 김천 한국도로공사 입장에서 껄끄러운 건 당연하다.


한국프로배구연맹(KOVO)은 20일 오후 4시 30분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누리꿈스퀘어에서 2022/2023 도드람 V-리그 포스트시즌 미디어데이를 열며, 각 팀들의 출사표 및 각오를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여자부는 정규리그 1위 흥국생명이 챔피언결정전에 진출 한 채 2위 현대건설과 3위 도로공사가 플레이오프에서 맞붙는다. 3전 2선승제로 플레이오프를 앞둔 현대건설과 도로공사는 흥국생명과 대결을 위해 서로를 잡아야 한다.


챔피언결정전에 가면 김연경을 상대해야 한다. 세계 최고 선수 김연경을 극복하지 않으면 우승에 다가설 수 없다.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은 ‘김연경을 막을 수 있는 방법’ 질문을 받았다. 그는 “건들기 싫은데”라며 난감했다. 그러나 “연경이 성격은 활달하고 욱한다. 열 받게 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같은 질문을 받은 도로공사 김종민 감독은 “출중한 선수라 신경전이 안 통할 것 같다. 다른 선수들을 막기로 했다”라고 돌려 말했다. 배유나 역시 “다른 선수들의 약점을 더 파고 들겠다”라고 의견을 같이 했다.

이 답을 들은 강성형 감독은 “연경아 미안하다”라고 수습하려 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