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중국, 코로나 숙주 사실 3년간 은폐” WHO 주장
등록 : 2023.03.18

[스포탈코리아] 중국 우한의 수산시장에서 불법 거래된 너구리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 숙주일 가능성이 제기됐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중국이 코로나와 야생동물 간 연관성을 더 일찍 공유하지 못한 점을 지적했다.


17일(현지 시각) CNN과 AP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과학 연구소 스크립스 리서치, 호주 시드니대학교, 미 애리조나대학교 등이 소속된 국제 연구진은 최근 중국 우한의 화난 수산시장에서 2020년 1월~3월까지 채취한 유전데이터를 재분석했다.

화산 수산시장은 어류 이외에도 박쥐, 천산갑, 뱀, 오리, 지네, 너구리, 토끼 등 각종 야생동물을 판매한 곳이다. 코로나가 정체불명 폐렴으로 처음 보고됐을 때 WHO는 이 시장을 최초 발병지로 지목한 바 있다.


그 결과 코로나에 양성 반응을 보인 유전자 샘플에는 이 시장에서 판매됐던 너구리의 유전자가 상당량 섞여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에 대해 “너구리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숙주였을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3년전 수집된 이 샘플은 당초 중국 연구진이 분석했다. 중국 측은 이 샘플에서 발견된 코로나 바이러스가 시장에서 물건을 사거나 일하던 사람들에게서 나온 것으로 추정했다. 중국은 올해 1월에서야 국제 인플루엔자 정보공유기구(GISAID)에 관련 데이터를 공개했고, 최근에는 이마저도 삭제했다.

그러나 데이터가 완전히 삭제되기 전 프랑스의 한 생물학자가 이를 우연히 발견, 국제 연구팀과 공유해 데이터를 재분석해 너구리의 흔적을 찾았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 데이터는 3년 전 공유될 수 있었고 공유됐어야만 했다”면서 “우리는 중국이 데이터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필요한 조사를 수행하며 그 결과를 공유할 것을 계속해서 촉구한다”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