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여자 엉덩이에 손댄…회장 성추행 의혹
등록 : 2023.03.18

[스포탈코리아] 헬스 트레이너 자격증을 발급하는 한 스포츠 연맹 회장이 여성 수강생과 선수들을 상대로 부적절한 신체 접촉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해 12월 두바이에서 열린 국제 대회에 참가했던 B씨는 SBS에 대기석에 앉아 있는 자신의 다리를 A 회장이 주물렀다면서 거부 의사를 분명히 했음에도 접촉은 계속됐다고 주장했다.

B씨는 “제가 ‘아니에요, 괜찮아요’라고 했지만 ‘(A 회장은 마사지를) 해야 피로가 풀려서 스쿼트를 더 잘할 수 있다며 계속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 협회를 통해 국제대회를 나갈 수 있기 때문에 (참았다). 선수로서는 국제대회 나가는 게 꿈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보도에 따르면 피해자는 B씨만이 아니었다. A 회장은 재작년에도 수강생에 대한 강제 추행 혐의로 벌금 700만원의 약식 명령을 받았다. 수강생 C씨는 “저를 모델로 쓴다면서 수강생들이 앞에 있고 단상으로 나가라고 하더니 상부를 만지고 중부를 만졌다”고 매체에 주장했다.

SBS가 입수해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A 회장은 여성 수강생을 엎드리게 한 뒤 스스럼없이 엉덩이에 손을 댄 채 스포츠 마사지 시범을 보였다. “골반을 당겼다 밀고 당겼다 밀고 이렇게 자연스럽게”라며 같은 동작을 반복했다.

그는 또 마사지 할 때 불필요한 접촉은 하지 말라면서도 “이렇게 하다가 막 여기 엉덩이도 만지고 막 이런 경우가 있어 절대 이건 금물이야”라고 불필요한 설명과 시범을 곁들였다.

A 회장은 자신의 행위에 대해 교육과 격려, 시범 차원이었다는 입장이다.

사진=SBS 캡쳐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