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전두환 손자, 유튜브 라이브 중 마약 투약… 미국 경찰 출동
등록 : 2023.03.17

[스포탈코리아] 일가의 비리를 연일 폭로하고 있는 전직 대통령 전두환 씨의 손자 전우원 씨가 라이브 방송 중 마약을 투약했다.


전 씨는 17일 새벽 5시쯤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켜고 '마약 범죄를 자수하겠다'고 예고했다. 이어 대마초를 피우고 마약을 복용하는 듯한 제스쳐를 보였다. 자신이 보유한 마약의 명칭을 일일이 설명하며 한 알씩 삼키고 몸에 붙이는 패치 형식의 약을 씹어 먹었다.

이후 전 씨는 몸을 부르르 떨거나 고통스럽다며 흐느꼈고 일부 공포를 느낀 시청자들은 방송을 나갔고 현지 교포들이 경찰에 신고했다.

한 여성이 그의 아파트 현관문을 두드리며 "괜찮냐"고 물었지만 그는 투약을 이어가다 방바닥에 쓰러졌다.


이후 미국 현지 경찰로 추정되는 외부인들이 진입하고 전 씨를 후송했다. 카메라 밖 전 씨의 울부짖음이 생생히 중계됐다. 이후 장갑을 쓴 남성 방송을 꺼서 사상 초유의 전 대통령 일가 마약 방송은 종료됐다. 해당 영상은 유튜브 커뮤니티 가이드 위반으로 삭제됐다.

사진=유튜브 캡쳐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